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글의 재발견… 한성대, 알브레히트 후베 교수 초청 특강

한성대 전경.

한성대 전경.

한성대학교(총장 이상한)는 10월 14일(월) 오후 4시 교내 상상관 12층 컨퍼런스홀에서 알브레히트 후베(Albrecht Huwe) 독일 본 대학교 명예교수 초청 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훈민정음 반포 573년이 되는 올 한글날을 기념하여 한성대 학생들과 후베 교수가 한글의 재발견을 이야기하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국인보다 한국어를 더 잘하는 후베 교수는 46년간 한글을 연구해온 한글 전문가다. 독일에서 한국문학을 오래 가르쳤고, 한국에서도 서울대·한양대·성균관대 등에서 강의했다. 2년 전 제3회 세계한글작가대회에서 ‘한글은 묶여 있는 영웅’이라는 제목으로 한글이 디지털화에 최적화돼 있음을 설명해 국내 학계의 관심을 모았다.
 
알브레히트 후베(Albrecht Huwe) 독일 본 대학교 명예교수 초청 특강 포스터.

알브레히트 후베(Albrecht Huwe) 독일 본 대학교 명예교수 초청 특강 포스터.

특강은 ‘독일 학자가 설명하는 한글의 재발견’을 주제로 진행된다. 후베 교수는 훈민정음이 음양오행설을 기초로 창제되었음을 설명하고, 구체적으로 음양오행설 이해, 음양오행설 관련 한글 연구, 한글의 자음·모음과 음절다발, 한글의 변천과 잠재력 등의 세부 주제를 가지고 한글의 특징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한글의 다양한 기능들을 언급하면서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합리적인 문자임을 소개할 예정이다.  
 
최천근 학생처장은 “한글처럼 과학적이면서 동시에 철학을 품은 문자는 유일무이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특강을 통해 한성대 학생들에게 한글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고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