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3500명 여성축구팬 , 오늘 밤 38년만에 테헤란 아자디경기장 달군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10일 테헤란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AFC(아시아축구연맹) 결승전 경기를 구경하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이란 축구협회와 관련된 여성팬들 일부가 입장,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경기를 관람했다. [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10일 테헤란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AFC(아시아축구연맹) 결승전 경기를 구경하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이란 축구협회와 관련된 여성팬들 일부가 입장,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경기를 관람했다. [EPA=연합뉴스]

10일 오후 (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아자디경기장에 여성 축구팬들의 함성이 38년만에 울린다. 이날 이란은 캄보디아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홈경기를 갖는다.

[서소문사진관] 이란 - 캄보디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전 열려

10일 열리는 이란과 캄보디아 월드컵 예선전 경기 티켓을 예매한 이란 여기자가 8일 아자디경기장 앞에서 AFP 기자에게 온라인티켓을 보여주고 있다.[AFP=연합뉴스]

10일 열리는 이란과 캄보디아 월드컵 예선전 경기 티켓을 예매한 이란 여기자가 8일 아자디경기장 앞에서 AFP 기자에게 온라인티켓을 보여주고 있다.[AFP=연합뉴스]

 
1979년 이슬람 혁명 후 여성 축구팬들의 경기장 관람을 금지한 이란 정부는 FIFA(국제축구연맹)의 거듭된 항의를 받아왔다. 특히 지난달 이란 프로축구리그 경기가 열린 아자디경기장에서 남장을 한 여성이 체포 후 분신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란 정부는 마침내 여성 축구팬의 경기장 관람을 허용했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경기장에는 이란 대표팀 선수와 협회의 여성 관계자들이 입장했다.[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경기장에는 이란 대표팀 선수와 협회의 여성 관계자들이 입장했다.[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 가시마 앤틀러스가 페르세폴리스를 꺽고 AFC 우승컵을 가져갔다.[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 가시마 앤틀러스가 페르세폴리스를 꺽고 AFC 우승컵을 가져갔다.[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란 정부는 월드컵 예선전이 벌어지는 아자디경기장 좌석과 출입구에 남녀를 구분하고 여성 전용 화장실 등을 마련하는 조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11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축구경기 도중 관중들이 이란 여성의 축구장 출입을 요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작년 11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축구경기 도중 관중들이 이란 여성의 축구장 출입을 요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앞쪽으로 남녀 공간을 분리하기 위해 비워둔 좌석이 보인다. [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앞쪽으로 남녀 공간을 분리하기 위해 비워둔 좌석이 보인다. [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0월16일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볼리비아의 남자축구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 작년 10월과 11월에도 아자디경기장은 일부 여성축구팬이 남자 축구경기를 관전한 바가 있다. 하지만 당시 관중석에 앉은 여성들은 일반 축구팬이 아닌 이란 대표팀 선수들의 가족과 이란 축구협회와 관련된 여성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오늘(10일) 열리는 이란의 월드컵 예선전이 일반 여성축구팬이 38년 만에 남자 축구경기를 경기장에서 응원하는 첫 경기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란 여성축구팬들이 작년 11월 아자디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페르세폴리스와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의 AFC 결승전 경기 응원을 하고 있다.[AP=연합뉴스]

한 여성 축구팬이 지난 1월 16일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열린 이란과 이라크의 AFC 남자축구 경기에서 이란 국기를 들고 응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여성 축구팬이 지난 1월 16일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열린 이란과 이라크의 AFC 남자축구 경기에서 이란 국기를 들고 응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온라인을 통해 판매된 여성 축구팬들을 위한 3500장 티켓은 순식간에 다 팔려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 축구경기 이후에도 여성 스포츠팬들의 경기장 출입이 전면 허용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FIFA 랭킹 23위인 이란은 아시아 최강이다. 한국은 37위.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