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지적 드론 시점…선수는 조종사 된 듯 관중은 스타워즈 보는 듯

가장 빠른 드론을 가리는 국제 드론스포츠 챔피언십이 12일 강원 영월에서 개막한다. 올해는 16개국 20개 팀이 출전한다. 최승식 기자

가장 빠른 드론을 가리는 국제 드론스포츠 챔피언십이 12일 강원 영월에서 개막한다. 올해는 16개국 20개 팀이 출전한다. 최승식 기자

2019 DSI 국제 드론스포츠 챔피언십(총상금 5만 달러)이 12~13일 강원도 영월스포츠파크에서 열린다. 2016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4회째인 이 대회는 강원도, 영월군, 국제드론스포츠연합(DSI)이 공동 주최한다.  
 

드론스포츠 챔피언십 12일 개막
16개국 참가, 김민찬 4연패 도전

드론스포츠는 참가 선수가 1인칭 시점(FPV) 고글을 착용하고 드론을 조종해 게이트를 통과하는 경기다. 선수는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전송되는 실시간 영상을 보며 조종한다. 관중은 실사판 스타워즈를 보는 듯한 짜릿함을 느낀다.
 
올해 대회에선 스피드레이싱(단체전)과 익스트림 뫼비우스(개인전)를 겨룬다. 스피드레이싱은 드론 4대가 동시에 출발해 500m 트랙 세 바퀴를 돌아 순위를 정한다. 서로 다른 조에 속한 팀원 3명의 순위(1등 5점, 2등 3점, 3등 1점, 4등 0점)를 합산한다. 쇼트트랙 스케이팅과 경기 방식이 비슷해 ‘하늘 위의 쇼트트랙’으로도 불린다. 스피드레이싱에서 드론 최고속도는 시속 180㎞를 넘나든다.
 
올해 신설된 익스트림 뫼비우스는 지구력이 중요한 마라톤과 닮았다. 드론 4대가 뫼비우스 띠 모양의 트랙을 돌며, 마지막에 남은 한 대가 이기는 경기다. 정해진 거리는 없지만, 뒤로 처져 선두에게 추월당하면 탈락이다. 몸싸움 격인 기체 간 가벼운 충돌이 볼거리다.
 
올해 대회에는 세 팀이 나서는 한국(아스트로-X, KDRA, D.SPORTS)과 미국, 호주 등 총 16개국 20개 팀이 출전한다.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진 ‘드론 천재’ 김민찬(15)의 KDRA 팀이 강력한 우승 후보다. 김민찬은 1회부터 지난해까지 스피드레이싱 개인전 3연패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선 또 국가 차원에서 연구·개발(R&D)한 새 시스템도 여럿 선보인다. 드론의 이동 경로를 정확히 추적해 화면에 그래픽으로 구현하는 TV 중계 기술이 대표적이다. 빠르게 3차원 코스를 질주하는 기체는 화면에 담는 데는 어려움이 있었다. 기존의 투박한 깃발 대신, 발광다이오드(LED)가 달린 장애물을 설치해 흥미를 높였다. LED 장애물은 올해 DSI 총회에서 표준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대회 기간 새로 개발한 1m급 대형 기체도 선보인다. 또 국내 선수가 참가하는 드론 축구대회도 함께 열린다. 또 개막식에선 드론 300대가 펼치는 드론쇼도 펼쳐질 예정이다. 이밖에 시뮬레이션, DIY 드론 만들기, 드론낚시 등 대회장을 찾는 관람객이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류영호 DSI 사무총장은 "대회는 한국이 드론스포츠 종주국의 입지를 굳히고, 글로벌 흥행 스포츠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