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득점마다 그가 있었다

정주현

정주현

LG 2루수 정주현(29·사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2로 맞선 7회 말,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의 바뀐 투수 오주원의 2구 직구를 받아쳐 담장 앞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렸다. 키움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한 사이, 정주현은 3루까지 내달렸다.  
 

핫 플레이어 LG 정주현

이어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정주현은 0-2로 지던 2회 말에는 키움 선발 이승호에게 적시타를 쳐 LG의 첫 점수를 뽑았다.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정주현은 1회 초 키움 김하성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다 담장에 부딪혔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만약 정주현이 이때 다쳐 빠졌다면, 경기는 어찌 됐을지 모를 일이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