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복싱 간판 오연지, 전국체전 9연패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복싱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따낸 오연지. [연합뉴스]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복싱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따낸 오연지. [연합뉴스]

여자복싱 간판 오연지(29·인천시청)가 전국체전 9연패에 성공했다.
 

2011년 정식종목 채택이후 금메달 싹쓸이

오연지는 9일 서울 강남구 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복싱 여자 라이트(60㎏ 이하)급 결승에서 최진선(29·보령시청)에 5-0(30-25, 30-25 30-26, 30-26, 30-26) 판정승을 거뒀다. 오연지는 2011년 여자복싱이 전국체전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모든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위업을 이어갔다.
 
오연지는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 출신인 외삼촌 전진철 씨가 운영하던 체육관을 다니며 복싱을 시작했다. 장신(키 167㎝)이면서 빠른 발을 활용한 아웃복싱이 장기다. 오연지는 한국 여자복싱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2015년과 2017년 아시아선수권에선 최초로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우승했다. 내년 도쿄올림픽에서도 한국 여자 복싱 사상 메달 기대주로 꼽힌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