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민 “조국 ‘내로남불’ 인정한 게 아니라…” 발언 해명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TV]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감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TV]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국정감사장에서 ‘내로남불’을 지적하는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내가 조국이냐”고 말한 것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말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수사 건과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과 논쟁하던 중 김도읍 한국당 의원이 “내로남불도 유분수”라고 말하자 “내가 조국이냐”라고 했다. 이를 듣던 한국당 의원들은 웃음을 터뜨렸고, 여상규 위원장은 “내로남불은 인정하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의 발언을 두고 ‘가장 앞장서서 조국 장관 지지하더니 속으로는 조 장관을 내로남불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있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건 아니다”면서 정확한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수사 당사자인 여상규 위원장이 수사 기관에 압력을 가하는 발언을 해 잘못을 지적하고 있는데 (한국당 측에서) 조 장관 얘기를 자꾸 하면서 논점을 흐렸다”며 “그래서 논점을 일탈시키지 말라고 얘기하면서 일갈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수사를 회피하거나 압력을 가하는 문제를 가지고 논쟁을 해야 하는데 자꾸 조 장관 얘기하니까 ‘지금 조 장관 얘기를 나한테 물어보지 말고 이 얘기 좀 하자’ 이런 취지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해당 발언이 화제 되면서 곤란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특별하게 복잡한 느낌은 없었다”며 “받아들이는 분들은 딱 마이크 맥락만 따서 보니까 그렇게 오해를 할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또 당시 항의하는 자신에게 여 위원장이 욕설을 해 논란이 인 데 대해선 “그때 마이크 전달도 안 된 상태라 제가 듣지도 못했다. 별로 기분 나쁜 건 (없었고) 그 당시는 잘 몰랐다”면서도 “다만 여 위원장은 이 문제를 사과했으니까 끝난 문제라고 넘어가실 게 아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이런 식으로 욕설이 오간다는 것 자체가 국민들을 무시하거나 아니면 국민들에게 욕설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반응이 있는 것에 대해서 한국당이 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