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 찾은 하태경 “하나로 뭉쳐서 국이는 감방으로 이니는 뒷방으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집중 비판하며 통합 여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규탄하는 보수단체들의 집회가 열린 서울 광화문을 찾아 “조 장관은 감옥으로 보내고, 문 대통령은 퇴진시키는 게 우리의 목적”이라며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 하나로 뭉쳐야 조 장관은 감방으로 가고, 문 대통령은 뒷방으로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이(조 장관)는 감방 가고 이니(문 대통령)는 뒷방 가자”라고 외쳤다.
 
하 의원은 “조 장관이 검찰개혁 하자고 하는데, 그 본질은 자기 가족을 구하려고 하는 것이다. 저들이 말하는 개혁은 처음부터 끝까지 조국 가족 살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개혁은 검찰이 권력으로부터 독립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권력에 대들 수 있는 나라가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다”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쫓아내는 건 좌파와 우파의 싸움이 아니다”라면서 “이 싸움은 양심과 위선의 싸움이다.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다”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