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버워치 건틀렛' 5일 열전 돌입…10일 젠지 출격


오버워치 공식 국제 대회인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이 5일 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9일 상암동 e스타디움 기가 아레나에서 개막한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이하 건틀렛)에서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세계 패권을 놓고 10개팀이 총 상금 25만 달러(약 3억원)를 놓고 격돌한다. 

9일 첫날 경기에서는 A조의 엘리먼트 미스틱가 아시아 태평양 우승팀 탈론 e스포츠을 3-2로 꺾고 승자전에 진출했다. 

10일에는 B조의 한국 젠지와 중국 우승팀 LGE. 후야가 대결한다. 젠지가 B조 선두로 11일 시작하는 결승 스테이지에 진출 시, 첫 경기부터 한국의 러너웨이를 상대한다.  

대회는 오버워치 최신 패치(1.40)로 치러진다. 13일 그랜드 파이널과 12일 승자조 결승전 및 13일 패자조 결승전은 4선승제로 진행하며, 이외 전 일정 3선승제 방식이다.

전 경기는 트위치를 통해 총 7개 언어로 생중계되며, 한국에서는 오버워치 e스포츠 공식 트위치 채널을 통해 경기를 즐길 수 있다. 

정소림, 심지수(이상 캐스터), 김정민, ‘용봉탕’ 황규형, 장지수, 정인호(이상 해설) 등이 중계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