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백호 자유투' 오노아쿠, DB 2연승 선봉

오노아쿠가 슬램덩크의 강백호처럼 언더핸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 KBL]

오노아쿠가 슬램덩크의 강백호처럼 언더핸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 KBL]

 
안양 KGC인삼공사와 원주DB의 2019~20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가 열린 9일 안양체육관. 원정팀 DB가 24-36으로 뒤진 2쿼터 종료 5분53초를 남겨두고 코트에선 진풍경이 벌어졌다. 상대 반칙으로 자유투 2개를 얻은 DB의 외국인 선수 치나누 오노아쿠가 공을 잡은 두 손을 가랑이 사이에 두는 준비 동착을 취한 덕분이다. 

만화처럼 언더핸드 자유투
자유투 8개 중 6개 성공
팀 최다득점으로 승리 기여

 
잠시 숨을 고른 오노아쿠는 공을 위로 퍼 올리듯 힘차게 림을 향해 던졌다. 1구는 림에 맞고 통통 튀다가 림 안으로 들어갔다. 2구째는 깨끗하게 림을 갈랐다. 팬들은 휴대폰을 꺼내 자유투 라인에 선 오노아쿠를 사진에 담았다.
 
만화 '슬램덩크'에서 주인공 강백호가 시도해 농구팬들에게 익숙한 오노아쿠의 자유투 폼은 일명 '언더핸드 자유투'로 불린다. 미국프로농구(NBA) 명예의 전당에 오른 릭 배리가 실제 경기에서 선보였지만, 최근엔 코트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슛 폼이다.  
 
오노아쿠는 DB가 부상 당한 일라이저 토마스를 대체해 영입한 선수다. 입단 당시부터 언더핸드 자유투를 던지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지만, 그가 국내 무대에서 이 자세를 공개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오노아쿠는 6일 DB의 홈 개막전으로 벌어진 전주 KCC와의 데뷔전에서 17분 가까이 뛰었지만, 자유투 기회는 얻지 못했다.  
 
오노아쿠는 이날 8개의 자유투를 시도해 모두 언더핸드로 던졌다. 그는 6개를 성공시켰다. 김종규와 나란히 팀 최다인 18득점을 올린 오노아쿠는 DB가 86-81로 승리하는 데도 힘을 보탰다. DB는 2연승을 달렸다. 반면 창단 후 첫 개막 3연승에 도전했던 인삼공사는 2승 뒤 안방에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