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주현 역전 득점' LG 벼랑 끝에서 살았다

LG 트윈스 2루수 정주현(29)이 호쾌한 타격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LG 정주현이 안타를 친 뒤 3루로 슬라이딩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LG 정주현이 안타를 친 뒤 3루로 슬라이딩하고 있다. [연합뉴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3차전에서 4-2로 이겼다. 2연패 뒤 승리로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4차전은 같은 장소에서 10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린다. 
 
정주현은 2-2로 팽팽한 7회 말 역전 득점을 기록했다.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2구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 앞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공격의 포문을 여는 2루타였다. 키움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정주현은 3루까지 달렸다. 이어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때 홈을 밟아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정주현은 0-2로 지고 있던 2회 말에는 키움 선발 이승호에게 적시타를 쳐 LG의 첫 점수를 뽑았다. 그는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하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정주현은 이날 아찔한 사고를 당할 뻔했다. 1회 초 키움 김하성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고 몸을 날리다 1루 담장에 부딪혀 왼 무릎을 부여잡고 일어나지 못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만약 정주현이 이때 교체됐다면 경기가 어떻게 전개됐을지 모를 일이다.  
 
LG는 8회 말 카를로스 페게로의 솔로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9회 초에 올라온 마무리 투수 고우석은 1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지만, 박동원과 김혜성을 뜬공으로 잡고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정주현은 경기 후 "무릎이 많이 아팠는데 경기 초반이라 빠질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면서 "샌즈가 타구를 놓치는 걸 보고 3루까지 달렸다. 정규시즌에 좋은 모습을 못 보여서 미안한 마음이 컸는데, 포스트시즌 중요한 경기에서 잘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