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말라" 차세대 퀀텀닷 13조 투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월26일 충남 아산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의 기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월26일 충남 아산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의 기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이 충남 아산에 위치한 탕정 디스플레이 생산 라인에 약 13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삼성전자가 지금껏 연구해왔던 ‘퀀텀닷 디스플레이’에 대한 추가적인 대형 투자가 주요 골자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충남 아산 탕정 사업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주요 임원과 정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다.
 

퀀텀닷 입힌 OLED 패널 시도  

이번 투자를 통해 삼성은 탕정 액정(LCD) 라인 가운데 한 개(L8-1)를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히는 ‘퀀텀닷 올레드’(QD-OLED)로 전환할 방침이다. 라인 전환에 약 10조원이 들어가고, 나머지 3조2000억원은 연구·개발(R&D)에 투자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 LCD 주력 생산라인인 L8-1 생산라인의 가동을 최근 중단했다. 또 다른 LCD 생산 라인인 L8-2와 L7-2에서도 감산을 통한 생산량 조절에 나선 상태로 알려져 있다.
 
대형 LCD 패널을 생산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 삼성전자]

대형 LCD 패널을 생산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 삼성전자]

삼성은 지금까지 퀀텀닷 입자가 스스로 빛을 내는 QLED로 가는 중간 단계로 볼 수 있는 ‘QD-OLED’ 기술을 연구해왔다. 지난해 11월 특허청에 따르면 QLED는 발광층이 양자점(2~10㎚ 크기의 반도체 결정)으로 구성돼 있어 별도의 광원이 필요 없는 디스플레이 소재다.
 
현재 삼성전자가 판매하는 QLED TV는 LED 백라이트에 퀀텀닷 입자를 바른 뒤, 액정(LCD) 패널과 결합하는 형태로 QLED의 기술적 정의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
 

관련기사

이번에 투자 대상에 들어간 QD-OLED는 청색을 자발광 OLED 소자로 구성한 다음, 그 위에 퀀텀닷을 바른 적색ㆍ녹색 컬러필터를 덧붙이는 기술이다. 백색(W) OLED 소자에 빨강ㆍ녹색ㆍ파랑(RGB) 컬러 필터를 올린 LG의 W-OLED와는 다소 결이 다르다.
 

JY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해선 안 된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8월26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을 방문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 지금 LCD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 기술만이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