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디로 갔나요, 큰소리 땅땅 치던 든든한 남편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51)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칠십이 넘고부터 남편은 내 앞에서 굽신거렸다.
 
“여보, 저기 있잖아…….”
내 말이 채 떨어지기도 전에

거실 소파에 앉아있던 남편은 화들짝 놀라며

“왜요? 무슨 심부름시킬 일이라도 있어요?”

라고 존댓말을 쓰면서 주방에 있는 나에게로 부리나케 달려와

어쭙잖은 행동으로 내 표정을 살핀다.

 
그 모습에 웃음이 나오기보다는

왠지 모르게 씁쓸한 기분이 가슴에 엉켜 든다.

‘내 남자도 별수 없이 팔십이 코앞으로 다가오더니

요즘 들어 행동거지가 하나, 둘씩 탈색이 되어 가는가 보다.’

 
“아니야, 이 유리병 뚜껑이 내 힘으론 열리지 않아.”

사실은 주방의 음식물 쓰레기 좀 버려주면 안 될까 하고 말하려다가

남편의 깜짝 놀란 동작에 무안해진 나는 어물쩍 말머리를 돌리고 말았다.

 
“그래요. 잘했어. 이런 것쯤은 백수가 당연히 할 일이지 뭐.”

남편은 너무나 쉽게 병마개를 비틀어 열어주면서 힐끗 웃는다.

 
“왜 이렇게 굽실거려. 당신? 뭐 잘못한 거라도 있어?

나한테 그런 모습 보이지 마. 당신 뻗대던 자존심은 어디로 갔어?

나, 당신 그러는 거 싫단 말이야.”

순간 입 밖까지 튀어나오려는 말을 가까스로 당겨 참았다.

그러지 않아도 요즘 자꾸만 우울해지는 남편에게

이런 눈치 없는 헛된 말로 나까지 남편의 기를 꺾을 수는 없었다.

 
속상했다.

그 옛날 자신감에 찬 기백으로 큰소리 땅땅 치던

남자다운 남편은 어디로 간 것일까?

정말 썩을 놈의 세월이다!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