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공개한 정경심 PB 증언···"조범동 사기꾼으로 보면 단순"

[사진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캡처]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증권사 직원 김모(37)씨가 8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정 교수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과 관련해 "조범동(36·조 장관의 5촌 조카)씨를 사기꾼으로 보면 단순한 그림"이라고 증언했다. 조씨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질 대표로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알릴레오는 유 이사장과 김씨의 사전 대화를 녹음해 이날 방송에 내보냈다. 
 

유시민, 8일 알릴레오에서 인터뷰 내용 공개


김씨는 인터뷰에서 사건 초기 5촌 조카 조씨가 해외로 도주했던 것에 대해 “조범동(씨)이 도망가잖아요, 이건 100% 돈 맡긴 사람 돈을 날려 먹은 거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조범동이 사기꾼이라고 생각하고 보면 매우 단순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정 교수가 영어교육 및 2차전지 업체인 더블유에프엠(WFM)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고문료 1400만원을 받은 경위도 설명했다. 그는 “고문료도 정확하게 내용을 알고 있다. 조범동씨가 와서 (정 교수에게) 영어교재를 봐달라고 했다. WFM이 원래 영어사업을 하던 회사였다”고 말했다.   

 
김씨는 자신의 견해도 밝혔다. 그는 “조씨가 아마 직원들한테 ‘저 사람 봤지? 민정수석 부인이고 우리 회사 지금 봐주고 있다’(라고 말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검찰이) 이 사람들 불러서 이야기해보면 정 교수가 와서 이것저것 지시하고 그렇게 했다고 되는 거”라고 말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캡처]

김씨는 코링크PE가 정상적인 펀드 운용사인지 의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링크 관련해) 친척(조범동)이라는 사람이 들떠있고 뭔가 확정적인 이야기를 하고 그래서 본능적으로 이상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자산관리인 "조국, PC 교체해줘 고맙다 한 것 아냐“

김씨는 조 장관이 정 교수 PC의 하드디스크 교체에 대해 고맙다고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인사말로 고맙다고 한 것이 지나치게 의미 부여가 됐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2014년부터 (조 장관을) 총 3번, 4번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했고 검찰에도 그렇게 진술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유 이사장과의 대화에서 증거인멸 의혹이 이는 정 교수 하드디스크 반출 의혹에 대해서도 필요한 자료를 확보한 차원이였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김씨는 정 교수의 증거인멸을 도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정 교수가)서울에 올라가면 (본체를) 달라고(했다)"라며 "사실 동양대에서 내용을 보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이어 "애들 과제 열심히 한 거 보려 하나(생각했고), 몇 개 (자료를) 찾아보는데, 너무 용량이 크고, 시간도 늦었고, (정)교수님도 너무 힘들다 해서 들고 (서울에) 갔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 집 PC의 하드디스크 교체와 관련해서는 “(정 교수가)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겠다(고 했다.) 나도 그때는 당연히 검찰이 유리한 거는 빼고 불리한 것만 뽑아서 (수사를) 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하드디스크를) 없애라고 했으면 이미 다 없앴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시간도 많았고, 검찰에서 가져오라고 했을 때 바쁜데 이걸 왜 가져오라 그러냐(하는 생각도 했고), 약간 좀 감이 없었다"고 말했다. 
검찰이 8일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씨가 과거 근무한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이태윤 기자

검찰이 8일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씨가 과거 근무한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이태윤 기자

 

검찰 "특정 시각 편집 후 방송 유감"…

 
이날 방송이 나간 뒤 검찰 관계자는 "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의 자기 방어를 위한 일방적인 주장이 특정한 시각에서 편집 후 방송되어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김씨의 전 근무지인 한국투자증권 목동PB센터를 찾아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오후에 김씨를 불러 추가 조사를 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