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구, 국감서 참고인 향해 "또XX 같은 XX들" 욕설 논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위원장. [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위원장. [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8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참고인에게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국감장엔 이정식 중소상공인 살리기 협회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이마트 고발 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불신을 표하면서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협회장의 발언이 끝난 뒤 이 위원장은 “증인들은 돌아가셔도 좋다”라고 말한 뒤 혼자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혼잣말로 “검찰개혁까지 나왔어”라며 “지X, 또XX 같은 XX들”이라고 내뱉었다. 현장에 있던 의원들은 해당 욕설을 듣지 못했지만, 국회방송 마이크를 통해 이 위원장의 음성은 중계됐다.
 
결국 이 협회장을 참고인으로 신청했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이 끝나기 직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이 위원장에게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마지막에 검찰개혁 부분에 대해서 (말을 하니) 정치의 장이 아니니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욕설을 했단 것은 기억이 잘 안 나고 들으신 분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 측은 “이마트 문제 때문에 나온 증인인데 갑자기 검찰개혁 얘기를 하니 무의식중에 말한 것 같다”며 “직접 지목해서 욕설한 것은 아니고, 기가 막혀서 한 혼잣말”이라고 해명했다. 또 “누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혼잣말로 중얼거린 게 마이크를 탄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산자중기위 위원장은 국감장에서 참고인을 향해 욕설을 내뱉어 물의를 빚기도 했다. [SBS 캡처]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산자중기위 위원장은 국감장에서 참고인을 향해 욕설을 내뱉어 물의를 빚기도 했다. [SBS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