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고노 방위상, 아세안 확대국방장관 회의 때 한일회담 가능성 시사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중앙포토]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중앙포토]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이 다음달 중순 예정된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 때 한일 양자회담이 실현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8일 기자회견에서 "기회가 있다면 만나서 얘기하는 것에 인색할 필요가 없다"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를 계기로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그는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이런 상황 때문에 (한미일) 3개국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국방·방위 분야의 한미일 각료급 회담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한일 국방장관 회담은 지난 6월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대화)를 계기로 정 장관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당시 일본 방위상이 만난 것이 마지막이다.
 
이와야 당시 방위상은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 위협 비행-한국 해군 구축함 레이더 조사(照射)'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웃는 표정으로 회담에 임했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받고 결국 경질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