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 ‘촛불집회 폄하 발언’ 논란 일자 사과

전남 고흥군수가 간부회의 석상에서 촛불 집회를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촛불집회 폄하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송귀근 고흥군수. [사진 고흥군]

촛불집회 폄하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송귀근 고흥군수. [사진 고흥군]

 

송 군수 "촛불집회 몇 사람이 하니 나머지는 따라나와"
파문 일자 "특정단체 활동 폄하·왜곡의도 없었다" 해명

송귀근 고흥군수는 8일 “간부회의 중 집단 민원과 관련한 발언이 촛불 집회에 참여하신 분들을 깎아내린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송 군수는 지난달 30일 실·국별 간부들이 참석한 주간 업무 회의에서 “집단민원에 동참한 주민들이 정말로 피해가 있다, 없다는 것을 명확히 안다기보다는 몇 사람의 선동 때문에 그냥 끌려가는 경우가 더 많다”며 “촛불 집회도 마찬가지다.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따라 나오는 것이다”고 말했다.
 
송 군수는 지역 내 레미콘 공장 설치 반대 집단민원에 대한 대책을 지시하면서 해당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군수는 민주평화당 소속으로 당에서 지방자치분권위원장을 맡고 있다.
 
고흥군은 매주 열리는 주간 업무 회의를 실시간으로 방송한다. 송 군수의 발언도 군청 내 각 실·과 사무실은 물론 군내 각 읍·면사무소까지 실시간으로 퍼져나갔고 발언의 적절성을 놓고 파문이 일었다.
 
송 군수는 “발언의 전반적인 내용이 지역 내 발생하고 있는 다수 집단 민원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라는 취지였고 특정 단체의 활동을 폄하·왜곡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국민 다수가 참여하는 집회는 소중한 국민 여론의 정당한 표출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저의)부주의하고 부적절한 표현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고흥=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