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노벨 물리학상, 피블스 등 3인···"우주진화 비밀 밝혔다"

.

.

 2019년 노벨 물리학상은 미국 프린스턴대의 제임스 피블스(84) 교수와 스위스 제네바대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켈로(53) 교수가 공동수상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 시간) 우주 진화의 비밀과 우주 속 지구의 위치에 대한 인류의 이해에 기여한 공로로 이들 3명을 2019년 노벨 물리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절반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발견의 공적을 세운 피블스 교수에, 나머지 절반은 태양과 같은 항성을 공전하는 외계 행성을 발견한 마요르ㆍ켈로 교수 두 명에게 돌아갔다”고 말했다.  
 
노벨상 메달.

노벨상 메달.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장은  "나도 프린스턴대 박사과정 시절 피블스 교수의 우주론 강의를 들었다“며 "피블스 교수는 이론 천체물리학자로, 우주 속 수많은 은하의 분포와 양상을 수학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으로 우주를 이해하는 이론적 도구를 만들었다” 고 말했다.
 
이 원장은 “마요르와 켈로 교수는 관측 천문학자로 1995년 실제 관측을 통해 외계 행성을 처음 발견한 학자”라며 “두 사람의 외계행성 발견이 도화선이 돼 이후 천문학자들이 수많은 외계행성을 발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행성은 스스로 빛을 내지 않기 때문에 직접적인 관측은 할 수 없다. 하지만, 마요르와 켈로 교수는 항성의 도플러 효과를 통해 행성의 존재를 발견했다. 이 원장은 "태양처럼 행성을 가진 항성은 상호간의 중력 작용 때문에 작지만 나름의 작은 궤도를 가지고 있다" 며 "두 사람은 이렇게 항성이 궤도를 돌 때 나타나는 도플러 효과를 이용해 행성의 존재를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노벨상은 7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에 이어 9일 화학상, 10일 문학상, 11일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발표로 이어진다. 지난해 미투 논란 속에 수상자가 없었던 노벨 문학상은 이번에 2018년과 2019년 수상자가 동시에 발표된다. 시상식은 12월 10일에 열린다.
 
지난해 노벨 물리학상은 미국 벨연구소의 아서 애슈킨 박사와 프랑스 에콜폴리테크닉의 제라르 무루 교수, 캐나다 워털루대의 도나 스트릭랜드 교수가 받았다. 이들은 의학ㆍ산업분야에서 사용되는 고도정밀기기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노벨 물리학상은 1901년 노벨상 제정 이래 지난해까지 총 209명의 수상자를 낳았다. 이중 여성 수상자는 3명 뿐이다. ‘퀴리부인’으로 잘 알려진 마리 퀴리(1867~934)가 1903년 첫 수상을 했고, 1963년에 마리아 괴퍼드 메이어(1906~1972)가 받았다. 나머지 한 명은 지난해 수상한 캐나다 워털루대의 도나 스트릭랜드(1959~ ) 교수다.
 
209명 중 최연소자는 1915년에 부친과 공동수상한 영국의 물리학자 로렌스 브레그(1890~1970)로, 당시 나이 25세에 불과했다. 최연장자는 96세로 지난해 수상자인 아서 애슈킨(1922~ ) 박사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

.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