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은 입만 열면 정치활동…野 탄압”…선관위 “신분 차이”

6월 3일 게재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팟캐스트 합동 방송 '홍카X레오'. [홍카X레오 방송 캡처]

6월 3일 게재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팟캐스트 합동 방송 '홍카X레오'. [홍카X레오 방송 캡처]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대상으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선 ‘유시민은 되고 홍준표는 안 되는’ 유튜브 후원금 문제가 거론됐다. 중앙선관위가 지난 2월 배포한‘정치자금법상 소셜미디어 수익 활동 가이드라인’에서 ‘정치활동을 하는 사람’ 기준을 문제 삼는 내용이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에게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모금을 할 수 있고, ‘홍준표의 홍카콜라’는 모금이 안 된다고 하는데 왜 이렇게 상반되느냐”고 이의를 제기했다. “유시민은 입만 열면 정치활동을 하지 않느냐”고도 했다.
 
권 총장은 “정치자금법상 적용을 받는 사람들은 정당이나 공직선거에 주로 관여하는 사람이라고 돼 있다”며 “그 판례를 적용하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신분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 의원은 “선관위가 그걸 명쾌하게 해야 한다. 유시민 이 분이 다니면서 정치활동을 계속하고 있고, 전국에 다니면서 모금을 하는데 그걸 못하게 할 수 있느냐”면서 “총장님 말씀대로라면 허용하는 것밖에 더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권 총장은 “현재로써는 법이 그렇다. 홍 전 대표가 하는 활동에 대해서도 그런 방법을 통해 모금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고, 홍 의원은 “야당은 탄압하고 여당은 탄압하지 않으면 좀 그렇다”고 말했다.
 
선관위가 밝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인터넷 방송 시청자들이 채팅을 통해 정치인에게 후원금 등 금전 제공을 할 경우 정치자금법상 기부에 해당해 위법 소지가 있다. 선관위는 홍 전 대표의 경우 2017년 대선에 출마하는 등 정치활동을 하는 사람으로 분류해 모금을 해선 안 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현재 정치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분류해 ‘알릴레오’를 통한 기부금 모금이 가능하다고 해석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