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위 인턴 막는다…서울대, 증명서 시스템 개선키로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 활동 관련 논란을 겪고 있는 서울대가 증명서 발급 제도 개선에 나섰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 활동 관련 논란을 겪고 있는 서울대가 증명서 발급 제도 개선에 나섰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의 인턴 활동 관련 논란을 겪고 있는 서울대가 각종 증명서 발급 관련 제도 개선에 나섰다.  
 
8일 서울대는 교내 기관들에 ‘학내 각종 증명서·이수증·확인서 등 발급절차 및 관리시스템 개선계획’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전달 된 공문에는 “각종 증명서 등이 통합행정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일부 증명서 등의 양식이 표준화·규격화되어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개선 계획을 담았다고 한다. 
 
계획은 단기와 장기 방안으로 나뉘었다. 먼저 단기 개선 방안으로는 증명서·이수증·확인서 등 각종 학내 서류 발급 시, 서류에 발급번호·발급대상자·발급내용·발급용도·발급확인자·발급 일자·발급 명의 등 필수사항 7개를 명시하기로 했다. 이어 증명서·이수증·확인서 발급 대장 등의 경우, 보존 기간 5년으로 하고 필수사항을 포함해 관리하기로 했다.
 
서울대 측은 지난 2일 장기 계획의 하나로 “전산 시스템을 도입해 단과대학이 개별적으로 관리하던 고교생 활동증명서 발급 기록을 본부 차원에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각종 증명서 발급을 위한 전산화 시스템은 오는 2020년 6월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조 장관의 딸 조씨는 인턴 증명서가 허위라는 주장에 대해 지난 3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09년 보름 간의 인턴 활동을 하고 정상적으로 센터로부터 인턴 증명서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서울대 측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보낸 센터 인턴 현황을 보면 단순 자료 조사자를 포함 2006년 이후 채용 기록이 확인된 전체 인턴 49명 가운데 고교생이 한명도 없었다고 한다.  

 
서울대 관계자는 “각종 논란과 관련 내부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