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진 앞바다서 죽은 밍크고래 발견…7200만원에 거래

죽은 채 발견된 밍크고래. [연합뉴스]

죽은 채 발견된 밍크고래. [연합뉴스]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 한 마리가 발견됐다. 
 
8일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2분쯤 울진 죽변항 남동쪽 약 19㎞ 지점에서 조업하던 통발어선 A호(9.16t)가 통발 그물을 올리던 중 죽은 밍크고래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밍크고래에 작살이나 창 등을 사용해 포획 흔적을 살펴 이상이 없음을 확인한 뒤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다.

 
몸길이 6.7m, 둘레는 4m인 이 밍크고래는 울진 죽변수협을 통해 7200만원에 위판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