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끼 구하려다…‘집단 추락사’ 코끼리, 6마리 아니라 11마리였다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태국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폭포 아래에서 코끼리 사체 11구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태국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폭포 아래에서 코끼리 사체 11구가 발견됐다. [연합뉴스]

 태국 중부 국립공원 내 폭포에서 떨어져 죽은 코끼리가 6마리가 아니라 11마리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카오야이 국립공원 관계자들이 나머지 코끼리들의 행방을 찾던 중 코끼리 사체 5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8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나타퐁시라차나 나콘나욕주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5일 해우 나록 폭포 아래에서 코끼리 사체를 처음 발견했을 당시 이들 곁에 있다가 숲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이는 코끼리 두 마리의 행방을 찾기 위해 드론을 띄웠다가 발견한 것이다.
 
국립공원 측은 폭포에서 떨어지는 새끼 코끼리를 구하려다 추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코끼리들은 모두 같은 무리에서 생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5일(현지시간) 오전 6시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최하단 연못 주변에서 발견된 코끼리 떼의 사체.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

5일(현지시간) 오전 6시 태국 중부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해우 나록 폭포 최하단 연못 주변에서 발견된 코끼리 떼의 사체.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 홈페이지 캡처]

국립공원 측은 사고 이후 코끼리 사체가 물을 오염시키지 않도록 하류의 댐으로 통하는 길목에 무게 40t까지 견딜 수 있는 대형 그물을 설치했다. 코끼리 사체가 그물에 걸리면 들어 올려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일 카오야이 국립공원 내 높이 150m의 3단 계단형인 해우 나록 폭포 중간 지점에서 생후 3살로 추정되는 새끼 코끼리 사체와 부부로 보이는 코끼리 두 마리가 탈진한 상태로 발견됐다. 폭포 최하단에선 코끼리 5마리의 사체가 추가로 발견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