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침 기온 뚝, 전국이 춥다···역대 두번째로 빠른 한파주의보

절기상 찬 이슬이 맺힌다는 '한로'인 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외투를 입고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찬 이슬이 맺힌다는 '한로'인 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외투를 입고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글날인 9일 아침 전국에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추울 전망이다.
 

역대 두 번째로 이른 한파주의보
내일 낮엔 기온 오르며 추위 풀려

8일 오후 11시를 기해 경기·강원·경북 일부 지역에 올가을 들어 첫 한파주의보도 발표됐다.
 
이번 한파주의보는 1964년 처음 도입된 이후 역대 두 번째로 일찍 발표된 것이다.
역대 가장 빠른 한파주의보는 지난 2004년 10월 1일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과 강원도 일부에 발표된 것이다.
 
기상청은 "8일 한반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밤사이 고기압권에서 맑은 날씨에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면서, 9일 아침 기온은 8일보다 5도 이상 낮아져 대부분 내륙이 10도 이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춥겠다"고 밝혔다.
 
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경북 내륙은 9일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낮아져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는 8일 오후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다.
한파주의보가 발표된 지역은 ▶경기도 가평·양평·포천·연천 ▶강원도 북부·중부·남부 산지, 양구 평지, 평창 평지, 인제 평지, 횡성, 화천, 철원, 태백 ▶경북 북북동 산지, 봉화 평지, 청송, 의성, 영주 등이다.
한파주의보와 풍랑주의보 발표지역. [자료 기상청]

한파주의보와 풍랑주의보 발표지역. [자료 기상청]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할 때 발표된다.

 
9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12도, 광주 9도, 서울·수원 8도, 대전·대구·전주 7도로 예상된다.
또, 이천·춘천·원주는 4도, 파주 3도, 철원 1도, 대관령 영하 3도까지 떨어지겠다.
 
이번 한파주의보는 9일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되겠다.
전국적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2~3도가량 낮은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전국적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2~3도가량 낮은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한편, 9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또, 10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
 
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