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강원도엔 얼음이 언다"···역대 두번째 빠른 한파특보

대관령 고드름. [연합뉴스]

대관령 고드름. [연합뉴스]

 8일 강원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은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절기 ‘한로’(寒露)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산간 전역과 양구·평창·인제 평지, 횡성, 화천, 철원, 태백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이번 한파특보는 2001년 한파특보를 운영한 이후 두 번째로 빠르다. 가장 빠른 한파특보는 2004년 10월 3일이다. 10월 한파특보는 2004년을 비롯해 2010년 10월 25일, 2016년 10월 31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 이상 지속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이번엔 후자의 경우에 해당한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산지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어 농작물 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