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국시대 돌로 쌓은 450m 석성···행주산성 출생비밀 밝혀졌다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사진 고양시]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사진 고양시]

 
조선 시대 임진왜란 때 왜군을 물리친 구국의 성지인 경기도 고양시 국가 사적 제56호 행주산성. 행주산성은 정상부 능선을 따라 돌로 쌓아 만든 ‘테뫼식’ 석축산성이라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석성의 조성 시기도 통일신라 시대 이전인 7세기 삼국 시대라는 사실도 새롭게 밝혀졌다.  
 
석성의 규모는 지형에 따라 높이가 1.6∼4.3m, 전체 길이는 450m에 달했다. 산의 정상을 중심으로 7∼8부 능선을 따라 수평 되게 성을 쌓는 석축산성이었다. 그동안 행주산성은 통일신라 시대에 산봉우리를 중심으로 주변 계곡 일대를 돌아가며 성을 쌓는 ‘포곡식’ 방식으로 흙을 쌓아 만든 토축산성으로 인식됐다.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사진 고양시]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사진 고양시]

 
고양시는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올해 7월부터 한양문화재연구원이 진행하고 있는 행주산성 내 석성 구역 발굴조사에 대한 성과를 8일 공개했다. 이번 발굴조사는 올해 3월에 실시한 시굴조사(7개 지점)를 거쳐 석성의 범위와 축조 기법 등을 확인하기 위해 5개 지점을 구체적으로 선별해 진행했다. 고양시는 이날 이번 조사 성과와 출토유물을 일반인에게 공개하는 현장설명회를 행주산성에서 개최했다.
 

삼국 시대 축조된 ‘석성’으로 첫 확인

조사 결과 석성은 장방형으로 자른 화강암을 이용해 지형이 낮은 부분부터 외벽을 쌓은 후 외벽이 내벽과 동일한 높이에 이르면 내부에 돌을 채우고 흙을 다져 내·외벽에 석성을 동시에 쌓는 기법이 사용됐다. 석성은 축성 이후 한 차례 고쳐 쌓았으며, 동쪽 일부 석성에서는 붕괴를 막기 위해 바닥에 흙을 다져서 보강한 토성이 발견되기도 했다.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에서 출토된 유물. [사진 고양시]

삼국 시대에 돌로 쌓아 만든 ‘석성’으로 첫 확인된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에서 출토된 유물. [사진 고양시]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한성백제기의 대옹편 및 신라 시대의 토기, 선문 및 격자문 기와편 등 삼국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이로써 행주산성이 삼국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한강 유역의 전략적 요충지로 자리하고 있었음이 새롭게 증명됐다.  
 
김수현 고양시 학예연구사는 “이번 발굴조사 결과를 통해 고양 행주산성에 대한 역사가 기존과 달리 삼국시대까지 소급돼 유적의 가치가 한층 더 높아졌다”며 “고양지역을 비롯해 한강 유역의 관방사 연구에 획기적인 단초를 제공해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