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친구 조국 그만하자"···與 "직접 전화하지, 유튜브 왜"

8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지사의 개인 유튜브 채널을 놓고 여당 의원들의 질타가 나왔다.
 
그간 유튜브 채널 ‘원더풀TV’를 통해 제주 현안을 다뤄온 원 지사는 최근 이 채널에 올린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 등 제목의 영상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반대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민과 소통하기 위해 개설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영상 제목을 들여다보니 정치 갈등에 기웃거리는 내용도 많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거나 조국 장관과 관련한 게시물들이 도민과의 소통과 무슨 연관성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원 지사는 제주에서 갈등을 키우는 것도 모자라 도정과 관계없는 정치판에도 기웃거리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면서 “이래서 원 지사가 제주에서 마음이 떠났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당 조응천 의원도 “조국 장관과 서울대 동기 친구라면 직접 전화해서 말하면 되지 유튜브를 통해 공개적으로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친구의 힘든 상황을 이용해 이미지 정치하려는 것 아닌가”라며 “최근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느라 도정보다 중앙정치에만 신경쓰는 것 아니냐. 원 지사가 조국 장관의 이중성을 나무랄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했다.
 
원 지사는 “유튜브 채널은 영상미디어 시대에 도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개설했다. 내용의 80% 가량이 제주 현안과 관련된 것”이라며 “다만 전 국민적인 관심사인 경우, 저도 정치인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한도 내에서 언급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우려와 지적이 없도록 유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