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인은 3차 소환, 동생은 강제구인···조국은 검찰개혁 발표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는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왼쪽). 조 장관 일가 수사의 실무책임자인 송경호 3차장 검사(오른쪽). [연합뉴스]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는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왼쪽). 조 장관 일가 수사의 실무책임자인 송경호 3차장 검사(오른쪽). [연합뉴스]

검찰이 8일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한 3차 소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조 장관의 동생 조모(53)씨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를 진행하기 위해 강제로 구인했다. 조 장관은 취임 1달을 맞아 검찰개혁을 직접 발표했다. 
 

중앙지검장 "신속히 진행"…정경심 소환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 교수에게 자녀의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 운용에 개입한 혐의 등을 캐묻고 있다. 정 교수는 앞서 두 차례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비공개로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막바지에 다다른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의 속도를 높여가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를 철저히 진행하되 최대한 신속하게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정 교수에 대한 3차 소환 전날인 7일 진행된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건강문제·조서열람 변수에도 속도내는 檢  

조 장관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총괄대표인 조범동(36)씨는 이미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정 교수를 조씨의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 혐의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통상 검찰은 공범인 피의자를 기소하기 전에 공모 관계에 있는 다른 피의자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한다. 정 교수는 입시부정‧사모펀드‧증거인멸 3대 의혹의 ‘몸통’으로 꼽힌다. 
 
검찰은 지난 두 차례 정 교수를 소환해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확인하려 했지만 건강상태와 조서열람 시간 등의 변수로 조사 진도를 나가지 못했다. 정 교수는 첫 조사가 이뤄진 지난 3일 오전 9시쯤 검찰에 출석했지만 어지럼증 등을 호소해 오후 4시쯤 조사를 중단했다. 두 번째 조사를 받은 5일에는 15시간가량 검찰에 머물렀지만 2시간 40분 동안만 조사받았다. 정 교수는 조서열람에만 10시간 이상을 썼다.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를 변재하기 위해 위장이혼을 하고 위장소송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 [뉴스1]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를 변재하기 위해 위장이혼을 하고 위장소송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 [뉴스1]

조국 동생, 영장심사 포기

사학법인 웅동학원 관련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 장관 동생 조 씨는 영장심문을 포기했다. 조씨는 브로커로부터 수억원을 받고 웅동중학교 교사를 채용한 혐의(배임수재 등)를 받고 있다. 조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열리지 않는다. 대신 법원은 서류심사를 거친 뒤 이날 오후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조씨는 7일 허리디스크 수술을 이유로 구속영장심사를 연기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법조계에서는 조씨가 영장심사를 앞두고 시간을 끌려고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의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부산의 한 병원에 입원해있던 조씨를 구인해 서울로 데리고 왔다고 한다. 검찰이 수사를 더는 지연시킬 수 없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부인 조사, 동생 구인…조국은 검찰개혁 발표

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한편 조 장관은 수사 상황과 상관없이 이날 오후 2시 30분 검찰개혁 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조 장관 취임 이후 직접 취재진 앞에 나와 브리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조 장관은 직접수사 축소, 형사‧공판부 강화 등 검찰개혁위원회 회의 내용에 대해 지시하는 형태로만 검찰개혁 비전을 밝혀왔다. 
 
검찰 안팎에서는 일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는 날 검찰개혁을 발표하는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부장검사 출신의 변호사는 “조 장관 본인이 불법을 저질렀는지를 떠나 가족이 수사받는 것만으로 이 같은 이해충돌 상황이 예상됐다”며 “조 장관의 검찰개혁에 대해 검사들은 물론 국민들도 순수하게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