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상규 욕설에…이인영 “고스란히 반사” 나경원 “혼잣말한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정감사장에서 자당 김종민 의원에게 ‘X신 같은 게’라고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향해 “고스란히 반사해 돌려주겠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의원이 어제 법사위 국감장에서 검찰을 향해 패스트트랙 수사를 중지하라고 요구했다”며 “여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피고발인 신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며칠 전 황교안 대표가 소속 의원에게 ‘출석하지 말라’고 명령하더니 어제는 소속 의원이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했다”며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참으로 몰염치한 피고발인의 언행”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 의원은 한술 더 떠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다. 거기다가 국감장에서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다”며 “여 의원은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적절했다”면서도 “다만 (여 위원장은) 이게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새였다. 사과하셨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민주당은 이날 여 위원장 외에 김승희·최연혜 한국당 의원에 대해서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김승희 의원은 지난 4일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이라고 했고, 최연혜 의원은 같은 날 국감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의 미투 의혹 관련 질문으로 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