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K TV 전쟁' 삼성·LG전자, 이번엔 소비자 눈 앞에서 붙는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8~11일 열리는 'KES 2019' 에서 삼성전자가 세계 판매 1위를 내세워 8K QLED TV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8~11일 열리는 'KES 2019' 에서 삼성전자가 세계 판매 1위를 내세워 8K QLED TV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8K TV'를 놓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시 격돌했다. 이번엔 국내 소비자들의 눈 앞에서다. 서울 코엑스에서 8~11일 열리는 국내 최대 IT·전자 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 2019가 그 무대다. 한국 전자산업 6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행사에 삼성과 LG전자는 8K TV를 나란히 전시했다. 또 각사가 내세우는 모듈형 TV와 롤러블 TV까지 들고 나왔다. 
 
삼성전자는 8K와 퀀텀닷 기술을 결합해 화질을 높인 98인치짜리 QLED 8K TV를 전시했다. 또 219인치의 초고화질, 초대형의 '더 월' 스크린을 설치해 몰입감 높은 영상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8K TV의 기술력을 적극 홍보하기 위해 일본의 영상기기 전문업체 아스트로 디자인과  ‘8K HDR10+ 영상’ 송수신 기술을 시연한다. 아스트로 디자인의 8K 카메라와 영상전송 장비를 QLED 8K TV의 최신 HDMI 단자에 직접 연결해 8K와 8K HDR10+ 영상을 재생하는 방식이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8~11일 열리는 'KES 2019'에서 LG전자가 '리얼 8K'를 강조하며 OLED TV를 전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8~11일 열리는 'KES 2019'에서 LG전자가 '리얼 8K'를 강조하며 OLED TV를 전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OLED 패널로 만든 최대 크기인 88인치짜리 8K TV를 선보인다. 또 세계 최초로 화면이 말리는 롤러블 OLED TV인 'LG시그니처 올레드 R'로 삼성전자에 맞선다. 특히 LG전자는 이번에도 '리얼 8K'를 강조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포함해 LG 8K TV의 모든 모델만이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제시한 8K의 화소 수와 선명도를 충족시킨다는 주장이다. LG전자는 "LG의 TV는 화질 선명도(cm)가 8K의 기준치인 50%를 훌쩍 넘는 90% 수준"이라며 "경쟁사 제품은 20%도 넘지 못한다"고 말했다. 
 
삼성과 LG전자는 그동안 8K TV의 화질을 놓고 사사건건 충돌해 왔다. 지난 9월 초 독일 베를린 IFA(국제가전전시회)에서 LG전자가 삼성 TV와 자사 제품을 비교 전시한 게 시작이다. 이후 두 회사는 국내에서 기술 설명회를 열며 8K TV의 화질 선명도 공방전을 펼쳤다. 이번엔 국내 소비자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에서 각사의 주력 제품을 전시하며 신경전을 펼치는 것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TV 외에 갤럭시 폴드와 비스포크 냉장고 등을 전시한 '새롭고 즐겁게 진화하는 라이프 스타일'이라는 컨셉트로 부스를 차렸다. 소비자들의 취향에 따라 제품 조합이 가능한 비스포크 냉장고를 앞세우고 있다. 또 직화 오븐,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등도 전시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LG 씽큐’와 초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로 라이프 스타일 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컬러형 냉장고와 가습, 제습, 공기 청정기 등을 실제 생활공간과 유사한 거실, 주방 등에 배치하고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로 연결한 것이다. LG전자는 또 11일 출시할 스마트폰인 LG V50S 씽큐와 가정에서 손쉽게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수제 맥주기 'LG 홈브루'를 전시한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