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욕설 논란 여상규, 버럭 유명…화나면 자제 안되더라"

박지원 대안정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정당 의원. [연합뉴스]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이 욕설 논란에 휩싸인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의 평소 언행을 언급하며 "적절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8일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난 7일 여 위원장이 국회에서 보인 언행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여 위원장이 법을 잘 아는 판사 출신이라면서도 "화가 나면 자제가 잘 안 되고, 그렇게 소리도 버럭 지르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평가했다.
 
실제 여 위원장과 박 의원은 지난해 9월 열린 이은해 헌법재판관 인사청문회에서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당시 여 위원장이 여당 의원의 질의와 발언권 신청을 막자 박 의원이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고 항의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도 "어디서 큰소리야, 당신이라니"라며 받아치며 고성이 오갔다.
 
박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간 충돌 관련 검찰 조사 대상인 여 위원장이 검찰 국정감사 사회를 보는 것도 적절치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 위원장이 국감장에서 패스트트랙 사건을 두고 "조사 대상이 아니다", "순수한 정치 문제"라고 말한 것에 대해 "(여 위원장의 주장은) 검찰의 조사를 받을 때나 사건이 기소됐을 때 법정에서 할 이야기지, 국회에서 할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판사 출신으로 법사위원장을 맡은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 도중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욕설해 논란에 휩싸였다. 
 
또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 간 충돌 수사를 언급하며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많이 고발돼 있는데 이 역시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은 조사를 받아야 할 당사자가 국감장에서 이런 발언을 한 것은 법사위원장의 월권행위자 국회의원의 지위 남용이라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