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실판 '옥자'…中 돼지열병 해법은 500kg '자이언트 돼지'

중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맞설 방안으로 ‘자이언트 돼지’를 사육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블룸버그 통신을 인용해 7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자이언트 돼지’는 무려 500kg으로 북극곰 덩치를 웃돈다.
중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농가 돼지의 절반이 폐사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타개책의 일환으로 '자이언트 돼지'를 사육해 눈길을 끌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농가 돼지의 절반이 폐사하는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타개책의 일환으로 '자이언트 돼지'를 사육해 눈길을 끌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보통의 돼지가 110~125kg인데 비해 4배 이상 무겁다. 중국 남부 광시자치구 난닝(南寧)의 농가에서 키우고 있는데 ‘자이언트 돼지’ 한 마리를 팔았을 경우 얻는 수입이 약 1만 위안(약 170만원)으로 난닝 시민의 월평균 가처분 소득보다 3배나 높다.  

북극곰 덩치 웃도는 500kg 돼지 사육
110~125kg의 보통 돼지의 4배 무게
돼지 숫자 줄자 개체 크기 키워 대응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개체 수가 줄어드니 사이즈를 키워 대응하겠다는 중국식 해법으로 읽힌다. 중국 북부 지린성의 축산농가에서도 ‘자이언트 돼지’ 키우기에 열심이다. 평균 175~200kg의 무게가 나가도록 하는 게 목표다.
영화 '옥자'의 한 장면[사진 영화사 제공]

영화 '옥자'의 한 장면[사진 영화사 제공]

대형 축산기업도 ‘빅 사이즈’ 돼지 사육에 공을 들이고 있다. 원스(溫氏)식품그룹과 코프코미트(中糧肉食), 베이징 다베이눙(大北農)과기그룹등이 돼지 무게 늘리기에 안간힘이다. 브릭농업그룹의 린둬파는 돼지 체중을 평균 14% 이상 증가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중국 쓰촨성 광안의 한 농가에서 돼지우리를 소독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국 전역을 휩쓸며 중국은 돼지고기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쓰촨성 광안의 한 농가에서 돼지우리를 소독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국 전역을 휩쓸며 중국은 돼지고기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과거 도축되는 돼지는 110kg 정도였는데 이게 이젠 140kg까지 늘었다”며 “이 경우 수익은 마리당 30% 가까이 증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랴오닝성에서 발생해 1년 넘게 중국 전역을 휩쓸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가져온 변화다.
돼지열병으로 중국 돼지의 절반 정도가 폐사했으며 돼지고기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아 지난달엔 중국 당국이 돼지고기 1만t을 시장에 긴급 공급하기도 했다. 후춘화(胡春華) 부총리는 2020년 상반기까지 돼지고기 공급이 극심한 부족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