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빗물마시며 버텨”…무너진 건물서 한달 만에 구조된 강아지

지난 9월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폐허가 된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 피해 현장에서 한 달여 만에 구조된 강아지. [빅도그랜치구조단= PalmBeachPost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9월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폐허가 된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 피해 현장에서 한 달여 만에 구조된 강아지. [빅도그랜치구조단= PalmBeachPost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9월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폐허가 된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의 무너진 건물 밑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건물이 무너진 지 약 한 달 만이다.  
 
CNN 등 현지 매체는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동물구조단인 빅도그랜치구조단은 허리케인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 갇혀있던 강아지 한 마리를 기적적으로 구조했다고 7일 보도했다. 
 
구조대는 적외선 열상화 카메라가 탑재된 드론을 이용해 생존자 등을 수색하던 중 생존 신호를 포착했다. 구조대 대변인 체이즈 스콧 대변인은 "구조대가 띄운 드론에 생존 신호가 잡혔다. 강아지는 부서진 유리와 에어컨 실외기 등 건물 잔해에 깔려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밝혔다. 
 
건물 잔해에 매몰된 다른 강아지들은 목숨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다. 
 
생후 1년 정도로 추정되는 이 강아지는 발견 당시 뼈가 다 드러날 정도로 마른 상태였고, 스스로 걷는 것도 불가능했다. 하지만 구조대가 나타나자 꼬리를 흔들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구조대는 강아지가 한 달간 빗물을 먹으며 목숨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아지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구조대는 이 강아지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며 '기적'(Miracle)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현재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원래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입양될 예정이다.
 
강한 바람과 폭우를 동반한 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은 지난 9월 초 바하마를 강타했다. 역대 육지를 강타한 대서양 허리케인 중 가장 강력한 세력을 기록한 도리안은 바하마 아바코와 그레이트아바코, 그랜드바하마섬을 연달아 덮쳤다. 바하마 국가비상관리기구에 따르면 도리안으로 인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2500명이 실종됐다. 또 주택이 물에 잠기거나 파괴돼 약 7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빅도그랜치구조단은도리안 재해 현장에서 지금까지 강아지 138마리를 구조했다. 구조대는 구조된 강아지의 주인을 찾아주는 동시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새 주인을 찾아주는 입양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