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출부진에 8월 상품수지 흑자폭 5년7개월 만에 최소

[연합뉴스]

[연합뉴스]

글로벌 제조업 경기가 위축되고 반도체 등 주력 수출 품목의 부진이 겹치며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5년 7개월 만에 최소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를 보면 올해 8월 경상수지는 52억7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흑자 규모는 1년 전 85억5000만달러보다 줄었다. 
 
상품수지는 47억7000만달러 흑자였다. 이는 2014년 1월 36억7000만달러 흑자 이후 5년 7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글로벌 제조업 부진, 반도체·석유류 단가 하락에 수출(451억5000만달러)이 1년 전보다 15.6% 줄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입(403억9000만달러)은 5.1% 줄어드는 데 그쳤다. 자본재 수입 감소세가 둔화하고 소비재 수입이 증가한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서비스수지는 18억달러 적자로 적자 폭은 1년 전 20억4000만달러보다 줄어들었다. 일본 여행은 급감했는데 한국을 여행하는 중국인 등이 늘면서 여행수지가 개선됐기 때문이다. 
 
8월 여행수지는 10억7000만달러 적자로 1년 전(15억5000만달러 적자)보다 감소했다. 8월 일본으로 출국한 한국인은 30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48.0%나 줄었다. 반면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은 20.9%, 일본인은 4.6% 각각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드는 가운데 서비스수지는 개선되는 등 기존의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움직임인 본원소득수지는 25억6000만달러 흑자로 전년 동월 대비 흑자 폭이 커졌다. 지난 7월에 이어 8월에도 국내 기업들이 해외 현지 법인으로부터 배당금을 받은 영향이다. 투자소득수지는 26억4000만달러 흑자였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8월 중 48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3억7000만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6억5000만달러 늘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2015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3년 11개월 연속 증가하다 8월 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미국 등 주요국의 주가가 하락하고 세계경기 둔화 우려에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해외 채권투자도 줄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6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9억달러 늘었고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1억5000만달러 줄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