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실적 바닥 탈출하나…4분기만에 매출 60조 복귀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중앙포토]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중앙포토]

 
삼성전자가 2019년 7~9월 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잠정 실적은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예상치를 의미한다.  

3분기 영업익 7조7000억원 기록

 
지난 2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56조1300억원보다 10.5% 늘어 4분기 만에 매출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전분기 6조6000억원보다 16.7% 증가하며 완만한 상승 흐름을 보였다.
 
앞서 증권사는 평균 매출 61조529억원, 영업이익 7조1085억원으로 삼성전자 3분기 전망치를 내놨다. 이날 잠정 실적이 시장전망치를 상회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한 실적 하락국면에서 벗어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있고,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사업도 하반기 들어 재고물량 정리와 가격 급락세 중단 등으로 당초 예상보다는 선전한 것으로 분석한다. 이에 따라 내년 초부터 다시 '상승기류'를 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다만 매출과 영역이익 모두 지난해 수준에는 못 미쳤다.  
 
사상 두번째로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65조4600억원보다 5.3%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1년 전 17조5700억원보다 56.2% 줄었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투자자들의 편의를 위해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분기실적 예상치를 제공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