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정치 실종됐다…함께 들었던 촛불 3년만에 두조각”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서초동 및 광화문 등에서 열리고 있는 여야의 장외 세대결에 “정치가 실종됐다”며 우려를 표했다.
 

“사법 개혁 위해서라도 ‘조국 카드’ 철회해야”

정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3년 전에 함께 들었던 촛불이 3년만에 두 조각으로 갈라졌다. 촛불상황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서초동 촛불과 광화문 촛불, 촛불을 들지 않은 국민도 많다”고 짚으며 “이걸 지켜보는 국민들 앞에 정치는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검찰개혁, 교육개혁, 부동산 개혁, 정치개혁, 선거제 개혁 등 산더미 같은 개혁과제가 눈앞에 있다”며 “두 조각난 촛불로 무슨 개혁 동력을 만드느냐”고 반문했다.
 
정 대표는 그러면서 “이제 정국이 수습되고 정상화되지 않으면 먹고 살기 힘든 우리 사회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돌아간다”고 우려했다. 
 
조배숙 원내대표도 “‘이게 나라냐’고 외쳤던 국민들이 ‘이건 나라냐’고 되묻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집권여당이 지지자들을 앞세워 세 과시를 한다고 덮을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조국 장관만 보이고 대통령은 사라졌다.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조국 카드를 철회하고 여야 지도부와 대화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 원내대표는 “소는 누가 키웁니까? 민주평화당이 키우고 있다”면서 “민주평화당 소속 황주홍 농해수위 위원장이 태풍 피해를 입은 벼를 국가가 전량 수매하는 결정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