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시리아 철군론'에···공화당까지 "대재앙" 들끓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꺼낸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론’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꺼낸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론’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힌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론’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로이터통신과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철군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터키의 쿠르드 침공에 동의한 것처럼 밝혔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미 정가에서 비판론이 들끓고 있다.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재고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오른쪽)과 지난 6일 전화통화를 한 뒤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군 의사를 밝혔다.[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오른쪽)과 지난 6일 전화통화를 한 뒤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군 의사를 밝혔다.[AFP=연합뉴스]

발단은 지난 6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이후 백악관은 “터키가 오래 준비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곧 추진할 것이다. 미군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쿠르드족을 터키가 공격하는 것에 대해 미국이 동의 내지 묵인한 것처럼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이다. 쿠르드족은 미군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동참한 동맹이었다.

공화당 원내대표·트럼프 최측근도 혹평연발
터키 쿠르드 공격 동의한 것처럼 보여 비판
국방부 긴급 해명…트럼프도 트위터로 진화
작년말에도 매티스 장관 사표내며 철군 반대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쿠르드족은 우리와 같이 싸웠지만, 그러기 위해 그들에게 엄청난 돈과 장비가 들어갔다”며 “우리는 우리의 이익이 되는 곳에서 싸울 것이며 오직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쿠르드족을 공격하려는 터키를 수년 동안 막아줬음을 강조하며 “나는 거의 3년 동안 이 싸움을 막았지만, 이제 말도 안 되는 전쟁에서 벗어나 우리 군인들을 집으로 데려올 때”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쿠르드 민병대 공격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올린 옹호 트윗.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쿠르드 민병대 공격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올린 옹호 트윗.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나오자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져나왔다. 무엇보다 트럼프가 속한 공화당 의원들의 반발이 거셌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시리아에서의 황급한 철수는 오직 러시아와 이란, (시리아) 아사드 정권만 이롭게 할 것”이라며 “IS와 다른 테러집단이 재집결할 위험성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린지 그레이엄 상원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방침을 비판하고 나섰다.[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린지 그레이엄 상원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방침을 비판하고 나섰다.[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의원도 비판 대열에 나섰다. 그는 “이 결정이 시리아를 혼돈으로 밀어 넣고 IS를 대담하게 하는 ‘진행 중인 재앙’”이라며 “이번 결정이 얼마나 근시안적이고 무책임한지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화당 소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 의원도 "북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는 시리아를 넘어서까지 영향을 줄 중대한 실수"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밋 롬니 상원 의원도 “쿠르드 동맹을 버리는 대통령의 결정은 배신”이라고 몰아붙였다.
 
공화당 하원도 들끓는 분위기다. 리즈 체니 하원의원은 “대재앙적 실수”라고 비난했고, 애덤 킨징어 하원 의원은 “미군 철수는 정확히 러시아와 이란이 원하는 것을 주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당도 트럼프 대통령이 철군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성명을 내고 “이번 결정은 지역 안보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하고, 이란과 러시아는 물론 동맹국들에도 미국이 더는 신뢰받는 파트너가 아니라는 위험한 메시지를 보낸다”며 “이 위험한 결정을 되돌리라”고 요구했다.
지난 4일 시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미군(왼쪽)과 터키군이 만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시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미군(왼쪽)과 터키군이 만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파장이 커지자 미 국방부가 진화에 나섰다. 국방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국방부는 대통령이 밝힌 것처럼 북시리아에서 터키의 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또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터키 측에 일방적 군사행동이 터키에 위험을 초래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가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의 군사행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거론한 건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에르도안 대통령과 통화 이후 터키의 군사 작전을 동의한 것처럼 해석되는 것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미군은 언제든 돌아가 폭파할 수 있다"며 “터키가 도를 넘는 것으로 간주된다면 터키의 경제를 완전하게 파괴하고 말살시킬 것(나는 전에도 그랬다!)”이라고 적었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방침에 반발해 지난해 말 사임했다.[AF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방침에 반발해 지난해 말 사임했다.[AFP=연합뉴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의 군사 행동에는 반대했지만, 시리아 철군을 철회하겠다는 뜻을 밝히진 않았다. 이로 인해 향후 미 정치권과 중동 정세에 '트럼프발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말에도 시리아 철군을 밀어붙이려 했다. 그러자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부 장관이 반발해 사임하는 등 극심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