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아침 찬바람에 체감온도 5도…내일 아침 더 추워진다

8일 아침은 바람이 다소 강하고 체감 온도가 낮아 쌀쌀하겠고, 9일 아침은 기온이 더 떨어져 추워지겠다. 사진은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8일 아침은 바람이 다소 강하고 체감 온도가 낮아 쌀쌀하겠고, 9일 아침은 기온이 더 떨어져 추워지겠다. 사진은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8일 아침은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가 떨어져 쌀쌀하겠고, 한글날인 9일 아침은 기온이 더 떨어져 내륙지방에서는 추위가 닥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중부지방은 오전 한때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구름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고 밝혔다.
 
중부지방에는 북한에서 남동진하는 약한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전 한때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구름대의 폭이 좁아 강수 지속시간은 1시간 이내로 짧겠고, 강수량도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 지역에서 5㎜ 안팎으로 많지 않겠다.
 
8일 아침 기온은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강원 산지, 경북 내에서는 10도 안팎이 되겠지만, 바람이 초속 4~5m로 불어 체감온도는 5도 내외로 낮아 쌀쌀하겠다.
 
8일 아침기온은 서울·대전 13도, 대구 15도, 광주 14도, 부산 16도 등이 예상된다.
8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19도, 대전·광주 22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등이다.
가을 날씨를 보인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서래섬. 이곳에서는 메밀꽃 축제도 열렸다.[뉴스1]

가을 날씨를 보인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서래섬. 이곳에서는 메밀꽃 축제도 열렸다.[뉴스1]

9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특히, 9일 아침은 8일 아침보다 5도 이상 낮아져 대부분 내륙이 10도 이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이에 따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특히,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춥겠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서울은 8도까지 떨어지겠고, 대구·대전 7도, 광주 9도, 부산 1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대신 낮 최고기온은 서울·대전 20도,  대구·광주 22도, 부산 23도까지 올라 나들이에는 지장이 없겠다.
 
목요일인 10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8일 아침까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도 지표면 냉각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며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