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문 대통령, '광화문'은 외면하고 '서초동'만 대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위선 좌파'의 보스임을 '셀프인증' 했다"면서다.
 
하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 대통령은 광화문과 서초동의 국론분열을 놓고 '국민의 뜻은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놨다"며 "광화문 시민의 외침은 귀 닫고 조 장관을 수호하는 서초동 위선 좌파의 입장만 대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 포기 선언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하 의원은 "헌법에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라고 명시돼 있다. 국민 전체를 대표하고 국민통합에 그 누구보다 힘써야 한다는 의미"라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광화문에 나온 수백만의 시민, 조 장관의 임명에 반대하는 과반수 이상 국민의 목소리는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문 대통령의 모습은 극렬 지지자를 믿고 다수의 국민 뜻을 무시해 나라를 파멸로 이끈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하나도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조국 사태의 원인은 딱 한 가지"라며 "문 대통령이 부도덕하고 위선적인 무자격자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해법도 하나"라면서 "조 장관을 파면하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다시 바로 세우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민을 버린다면 국민도 대통령을 내칠 것"이라는 경고도 남겼다.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면서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대의 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들 때 국민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그런 측면에서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다만 "정치적 의견 차이나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