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성 8차 범인' 윤모씨는 지금…"인터뷰 생각 없다"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가 운영되고 있다.[뉴스1]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가 운영되고 있다.[뉴스1]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윤모(56)씨는 약 20년 수감 생활을 마치고 현재 충북 청주에 살고 있다. 2009년 청주교도소에서 가석방된 후 청주에 거주해왔다는 게 관계당국의 설명이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윤씨는 출소 후 일정기간 생활고에 시달리며 국민기초생활수급비를 받기도 했다. 윤씨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할 생각이 없다. 당장 돌아가라"며 입을 닫았다고 한다.
 
윤씨는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에서 A(13)양의 집에 들어가 A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윤씨는 "경찰이 고문을 해 허위 자백을 했다"고 항소했으나 2심과 3심 모두 윤씨의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윤씨는 항소이유서에서 "집에서 잠을 자고 있다가 경찰에 연행돼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허위 자백을 했다"며 "1심 재판부는 다른 증거도 없이 신빙성이 없는 자백만을 근거로 유죄로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상급심 재판부는 "고문을 당했다고 볼만한 아무런 자료가 없다"며 윤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최근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진술하면서 윤씨가 그동안 무죄를 주장해 온 사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씨는 현재 재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8차 사건 당시 현장에서 음모 8개를 수거하는 등 증거가 있는 만큼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을 따져보고 있다.
 
당시 윤씨를 조사했던 경찰관들은 "8차 사건 현장에서 나온 용의자의 혈액형은 B형으로 이춘재(O형)와 다르고 현장에서 윤씨의 지문도 나왔다. 윤씨가 소아마비를 앓고 있긴 하지만 팔 힘이 쎄 담을 넘을 수 있는 점도 확인했다"며 수사에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