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수 관련 비위 감찰…조국에 보고된 뒤 중단”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감찰을 윗선의 지시로 중단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야당 의원의 전언 형태로 전해진 청와대 전 특감반원의 증언이다. 앞선 지난 2월 김태우 전 특감반원도 유사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태우 외 또다른 특감반원 증언
한국당, 중앙지검 국감장서 공개
“당시 특감반장도 굉장히 분개”
유재수 “사실무근, 대응 가치 없다”

7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2017년 12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 특감반원 전원을 모아놓고 ‘유 부시장 감찰은 더 이상 안 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더는 조사하지 말라’고 했다”며 “이인걸 특감반장도 굉장히 분개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런 사실을 당시 특감반원 A씨로부터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특감반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변호인 중 한 명이다.
 
이에 따르면 민정수석실은 2017년 8월 유 부시장 관련 투서가 접수된 뒤 10월 조사에 착수했다.  출퇴근과 회식, 해외 출장 등에서 기업들로부터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다. 11월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됐다고 한다. A씨는 “분명히 조국 수석에게 보고가 들어갔다”며 “조 수석이 지시해야 박형철 비서관과 이인걸 반장이 따른다. 이 반장과 박 비서관 선에서 사건을 무마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고 증언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관련기사

 
유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이던 2017년 말 개인 사정을 이유로 장기간 병가를 냈다가 12월 교체됐고 이듬해 3월 사표가 수리됐다. 지난해 12월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은 “금융위 대표 정책국장이 청와대 감찰반으로부터 품위 유지 관련 문제가 있어 인사에 참고하라는 통보가 오는 것 자체를 엄중히 봤다”고 한 바 있다. 유 부시장은 그러나 사표 수리 한 달 뒤인 4월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이 됐으며 그로부터 넉 달 뒤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했다.
 
A씨는 유 부시장 관련 조사가 무마된 것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총애를 한몸에 받았던 수행비서 출신이라는 점이 작용했을 것”이라며 “비위 사실이 명확한데도 승승장구하는 것은 조 장관뿐만 아니라 그 윗선의 개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재수 부시장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 뒤 감찰이 중단됐다는 등의 이야기는 사실무근이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부산=이은지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