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빈 나 “파혼 논란에 어금니 깨물며 골프”

우승 직후 기뻐하는 케빈 나. [AFP=연합뉴스]

우승 직후 기뻐하는 케빈 나. [AFP=연합뉴스]

 
7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PC 서머린에서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 라운드.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 파 퍼트를 성공한 재미교포 케빈 나(36)가 두 팔을 번쩍 들며 환호했다. 그린 위로 달려온 딸 리아(3)와 아내 지혜 나 씨를 얼싸안으며 자축한 케빈 나는 “한국어로도 우승 소감을 전하고 싶다”며 “허위 사실에도 (나를) 믿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골프채로 말하는 게 가장 파워풀하다고 생각했다. 어금니 깨물고 이 갈면서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그 순간 그는 눈물을 글썽였다.

슈라이너스 오픈 정상, PGA 4승째
인터뷰 중 한국말 소감 특별 요청
“힘든 시간 믿어준 팬들에게 감사
손가락 욕설 김비오 징계는 심해”

 
패트릭 캔틀레이(27·미국)와 합계 23언더파 동타로 정규 홀을 마친 케빈 나는 2차 연장 끝에 우승했다.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 이후 5개월여 만의 우승으로 PGA 투어 개인 통산 4승을 달성했다.
 
이 대회에서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든 모습. [AFP=연합뉴스]

이 대회에서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든 모습. [AFP=연합뉴스]

 
2라운드까지 선두권이었던 케빈 나는 3라운드에서 버디 10개로 10타를 줄여 단숨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최종 라운드 10번 홀(파4) 트리플 보기로 캔틀레이에게 추격을 허용했지만, 이후 흔들리지 않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여러모로 뜻깊은 우승이다. 그는 2011년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첫 승을 거뒀다. 프로 데뷔 8년, 211개 대회만의감격스러운 첫 승 때는 어머니만 지켜봤다. 그로부터 7년, 이번에는 부모님과 아내, 그리고 딸까지 지켜보는 가운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126만 달러(약 15억원)다.
 
케빈 나는 “TPC 서머린은 내겐 축복의 장소다. 특히 아버지가 내 프로 우승을 이번에 처음 현장에서 보셨다. 온 가족이 보는 앞에서 우승을 거둬 매우 특별한 날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케빈 나는 영어로 우승자 인터뷰를 하다가 갑자기 한국어로도 소감을 하겠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그를 둘러싸고 불거진 논란 때문이었다.
 
가족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 [AFP=연합뉴스]

가족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 [AFP=연합뉴스]

 
케빈 나는 8월 초, 한 종합편성채널 예능 프로그램에 가족과 출연했는데, 과거 사실혼 파기 및 관련 성 추문 등이 재조명됐다. 결국 방송에서 하차했다. 전 약혼녀가 “2014년 일방적으로 파혼당했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 케빈 나는 1, 2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케빈 나는 당시 “파혼 사실에 대해선 여전히 유감이지만, 아무런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파혼했다는 문제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특히 “성적 학대나 농락 관련 주장은 인신공격이자 허위사실”이라며 “이와 관련해서는 상대 책임이 인정돼 큰 금액의 손해배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힘든 시간을 보낸 뒤 케빈 나는 다시 골프에 전념했다. 올 8월 아들 리우 군이 태어나면서 두 아이의 아빠로서 책임감도 커졌다. 결국 PGA투어에서 처음 우승한 특별한 장소에서 또 한 번 대회를 지배했다.
 
대회 직전, 케빈 나는 또 한 번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손가락 욕설을 했다가 자격 정지 3년 중징계를 받은 김비오(29)를 두고 “징계가 심했다. 김비오를 도울 게 있으면 돕고 싶다”고 발언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 미국 현지 취재진은 케빈 나의 한국어 소감에 대해 “어떤 말을 한 건가”라며 기자회견에서 궁금증을 쏟아냈다. 케빈 나는 “누가 뭐라고 해도 난 당당하고 떳떳하다”며 “곧 한국에서 (팬들을)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그는 17일부터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릴 CJ컵에 출전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