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만 75세까지 가입, 100세까지 보장 … 챙겨주는 암 범위 확대

초고령 사회 대비 암 보험 평균 수명 연장과 급격한 고령화로 인해 ‘장수 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민 100명 중 14명이 65세 이상이다. 이로써 2017년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65세 인구가 전체 인구의 7% 이상인 고령화 사회에서 고령사회로 진입하는 데 걸린 기간은 고작 17년. 프랑스 115년, 스웨덴 85년, 미국 71년, 영국 47년뿐 아니라 장수 국가인 일본의 24년보다도 빠른 편이다. 2025년엔 국민 5명 가운데 한 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전망이다. 문제는 나이가 들수록 암·치매 같은 큰 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암 진단·치료·입원·수술 지원
특약 들면 매달 생활비 지급
헬스케어 멤버십 서비스 제공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암 발병률은 60세부터 급격하게 증가해 70~75세에 정점을 찍는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에서 발표한 ‘2014 암 발생률 현황’ 발표에 따르면 국민 35명 중 1명은 암 병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최신 의료기술과 정기검진으로 초기 암 발견율이 높아졌다. 암 치료법도 다양하게 개발돼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70%를 넘는다.
 
문제는 수천만원에 이르는 치료비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암 환자 1인당 치료비용은 간암의 경우 6622만원, 췌장암은 6371만원, 폐암은 4657만원에 달한다. 일정 수입이 없어 은퇴 이후에 암이 많이 발병한다는 점도 암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키우는 요인이다.
 
 

수명 늘어 노후 치료비 부담 증가

고령사회로 접어들면서 치매도 큰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약 12분마다 한 명씩 치매 환자가 생기고 80세 이상 노인 넷 중 한 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 지난해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76만3000명으로 집계됐는데, 2024년 100만 명, 2050년 271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암·치매뿐 아니라 만성질환도 급증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6년 고혈압, 당뇨병, 간 질환 등 12가지 주요 만성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1679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33.1%에 달했다.
 
이 같은 질환을 포함해 노후엔 치료를 위해 써야 할 돈이 만만치 않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7년 65세 이상 노인의 진료비는 28조3247억원으로 전체 진료비(69조3352억원)의 40%가 넘었다. 노인 1인당 지출하는 진료비는 426만원으로 전체(139만원)의 세 배에 달했다. 젊고 건강할 때부터 암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이유다. 다행스럽게도 암 발병 시 최대 100세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교보생명의 ‘New(무)교보암보험’은 국내 최초로 암 보험을 개발한 교보생명의 신개념 암 보험이다. 보험 하나로 암 진단부터 치료, 입원, 수술, 생활자금까지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 상품은 고객의 수요와 경제 상황에 맞게 갱신형이나 비갱신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갱신형 선택 시 가입 초기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받을 수 있으며,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비갱신형을 선택하면 보험료 변동 없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만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어 나이가 많은 고객도 암 보장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1인당 암 진단자금도 최대 1억원까지 준비할 수 있어 고액의 치료비를 마련하는 데 도움된다. 일반 암에 대한 보장 범위와 보장 금액을 넓힌 것도 장점이다. 보험가입금액 2500만원을 기준으로 일반 암은 5000만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유방암(초기 제외)은 진단보험금을 5000만원까지 확대했다. 발병률이 높은 초기 유방암, 전립샘암, 특정 갑상샘암 등 소액 암에 대해서도 보장받도록 보장 금액을 큰 폭으로 늘렸다.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암에 대해선 각종 특약을 통해 더 많이 보장받을 수 있다. 특약에 가입하면 고액암, 6대 암, 9대 암, 두 번째 암, 재진단 암 등 가족력 및 질병 여부에 따라 필요한 자금을 추가로 마련할 수 있다. 암 수술비, 암 직접 치료비, 암 요양병원 입원비, 항암 방사선 약물치료비 등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암 생활자금특약을 선택하면 암을 진단받을 때 치료에 전념하도록 매달 생활자금을 최대 5년간 받을 수 있다. 특약을 통해 뇌출혈과 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 당뇨병·고혈압 합병증, 각종 수술 등을 다양하게 보장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교보생명이 선뵌 신개념 암 보험

가입 고객에게는 헬스케어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한다. 교보생명 헬스케어서비스를 기반으로 암 및 5대 질병(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말기 간·폐·신장 질환) 치료 관리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담 헬스플래너 케어, 중대 질환 전문간호사 방문, 평상시 건강관리 및 치료지원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장해 지급률이 50% 이상인 장해 상태가 되면 주계약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줘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다.
 
이창무 교보생명 상품개발2팀장은 “암 생존율이 높아진 만큼 충분한 암 진단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추가로 가입할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이라며 “이 상품은 암 환자가 암을 치료하기 위한 충분한 보장금액으로 암 치료 및 생활 지원을 위한 자금을 마련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New(무)교보암보험(갱신형)은 최초 계약의 경우 만 15세부터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갱신 주기는 20년이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