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발효 녹용으로 환절기 면역력 증진

반팔 입을까, 긴팔 입을까 애매한 시기. 환절기가 되면 병치레가 늘어나는 것도 그 때문. 밤낮의 일교차가 커지면서 신체에도 변화가 생긴다. 생체리듬·면역력·심혈관·신경계 등의 균열이 피로·무기력·몸살 등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즉 일교차와 환경 변화에 잘 적응하려면 면역력을 잘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건강 톡톡 초이스 CHOI'S

 

기혈 순환 돕고, 심신 활력 북돋아

광동제약의 ‘광동진녹경’(사진)은 특허 발효공법으로 녹용의 영양을 높인 건강식품이다. 전통 한의서인 『동의보감』과 『본초강목』을 살펴보면 녹용은 예로부터 건강 증진에 주요 약재로 사용돼 왔음을 알 수 있다. 녹용이 전신의 기혈 순환을 활발하게 만들어 심신의 활력을 돋우고 원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녹용은 이 같은 효능 덕에 오늘날에도 면역 조절, 항암 작용, 간 손상 회복 등과 관련한 연구 논문에서 단골처럼 언급되고 있을 정도다.
 
광동진녹경에 함유된 발효 녹용은 약용 버섯인 동충하초에서 분리한 균주에 녹용을 72시간 동안 발효시켜 만들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 녹용이 본래 갖고 있던 유효 성분의 활성도가 커지고 생체 이용률도 일반 녹용보다 높아진다.
 
여기에 특화 공법으로 만든 홍삼과 산삼 배양근을 추가해 활력·원기·영양을 높였다. 광동제약은 환절기 건강 관리를 위해 광동진녹경 2박스(60일분)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2박스를 더 증정하는 ‘2+2 행사’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광동제약 콜센터(1833-2625)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