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남동생 명의로 5억 계약···코링크PE 차명 투자 정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씨와 상의해 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허위 해명 자료를 배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일 공개된 공소장에서 새롭게 드러난 내용이다.

 

정경심, 남편 5촌 조카와 사모펀드 대응 상의

 
조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정 교수는 조 장관이 후보자 시절 인사청문요청서 제출 요구를 받은 뒤, 조씨와 함께 사모펀드 관련 보도에 대한 대응책을 상의했다고 적혀있다. 조씨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제 대표다.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정 교수와 대응책을 상의하면서 지난 8월 16일~20일 무렵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코어) 약정의 법적 구속력, 펀드 운용방식 등에 대한 허위 해명자료를 배포해 대응했다. 당시 언론은 블루펀드에 조 장관 일가가 14여억원을 출자한 것을 두고 고위 공직자의 주식 보유 금지 규정을 어겼거나 사모펀드를 편법증여의 수단으로 이용했을 가능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었다
 

검찰은 조씨가 거짓 해명자료까지 내놨지만, 코링크PE의 실소유주에 대한 의혹 제기가 끊이지 않자 예정돼있던 필리핀으로 출국 일자를 이틀 앞당겨 아내와 함께 필리핀으로 출국한 것으로 봤다.

 
8월 27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8월 27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검찰은 조씨가 지난 8월 17일 코링크PE 직원에게 “ '조국' ‘정경심’ 등 이름이 나오는 서류, 파일 등을 모두 삭제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정황을 포착했다. 
 
필리핀으로 달아난 뒤인 지난 8월 27일에는 조 장관 당시 후보자 관련 검찰 압수수색 보도를 보고 아내에게 "장인에게 전화해서 집에 있는 하드와 서류를 치워달라"고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는 이에 따라 증거인멸 및 증거은닉교사 혐의를 받는다.
 

"정경심, 코링크 차명투자…민정수석 임명 뒤에도 수익금 받아"

공소장에 따르면 정 교수와 정 교수 남동생 정모(56)씨는 2017년 2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 사무실에서 코링크 신주 250주를 5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조씨는 정 교수 남매에게 투자에 따른 수익을 보장해주기 위해 코링크 지분 인수 계약 체결과 동시에 조 장관 처남 정씨를 명의자로 하는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은 뒤, 수수료 명목으로 월 860만3천원을 지급했다.

  
이에 조씨는 지난해 9월까지 19회에 걸쳐 코링크 회사 자금을 유용해 정씨 계좌로 1억5800만원가량을 지급했다. 수익에 따른 원천징수세까지 코링크에서 부담했다.
  
다만 검찰은 수사 기밀 유출을 우려해 공소장에 정 교수와 조씨의 공모 관계를 의도적으로 구체적으로 기술하지 않았다고 한다. 공소장 역시 수사 기밀 유출을 이유로 외부에 비공개하는 방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5촌 조카 공소장, 기자간담회 조 장관 해명과도 배치되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가족들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사모펀드와 관련한 조씨의 증거인멸 정황은 기존 조 장관의 해명과도 배치되는 내용이다. 지난달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후보자 신분이었던 조 장관은 "애초에 사모펀드에 대해 몰랐다"고 답했다. 이때는 아내 정 교수가 5촌 조카 조씨와 사모펀드 관련 의혹 보도에 대한 대응책을 상의한 이후다. 
 
당시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 실소유주가 5촌 조카라는 의혹'에 대해서 ”제 처가 개별 주식에 있던 주식을 어떻게 하면 좋겠냐 하니 집 안에 있는 사람에게 물을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역시 공소장에 적힌 내용과 뉘앙스가 다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2017년 5월쯤 정 교수로부터 남편의 민정수석 임명에 따른 주식처분 대금을 펀드에 출자하고 싶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적혀있다. 
 
조 장관의 해명처럼 정 교수가 조씨에게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물은 것이 아니라 정 교수가 먼저 조씨에게 “펀드에 출자하고 싶다”는 제안을 했다는 사실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난 것이다. 
 

9000만원 빼돌려 포르쉐 산 5촌 조카 

검찰 조사를 마친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가 16일 오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검찰 조사를 마친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가 16일 오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한편 검찰은 조씨가 WFM의 자금을 빼돌려 9370만 원 상당의 포르쉐 승용차를 구매한 정황도 포착했다. 조씨는 2018년 12월쯤 WFM 총무팀 직원을 통해 포르쉐를 업무용 차량으로 구입하겠다는 허위 내용의 기안문을 작성한 뒤 차량 매매대금을 지급하게 하고, 승용차를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
  
조씨는 또 WFM 소유의 승용차인 벤츠를 싸게 사들이기 위해 총무팀 직원에게 3700여만원의 감가상각이 발생했다고 기재하도록 한 다음 자신의 아내 명의로 벤츠를 사들였다. 검찰은 조씨가 업무상 임무에 위배하고 WFM 소유의 자동차를 저가로 사들였다고 봤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