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차 화성 범인, 하춘화 노래 '무죄' 시도때도 없이 불러"

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춘재 관련 질의를 받고 있다.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춘재 관련 질의를 받고 있다. [뉴스1]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8차 사건 범인으로 확정판결을 받고 20여년 옥살이를 하다 가석방으로 풀려난 윤모(당시 22세·농기계 수리공)씨가 수감 중에도 줄곧 무죄를 주장했다는 동료 수감자의 증언이 나왔다.
 
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윤씨와 5년간 한 방에서 생활했다는 동료 수감자인 이모씨는 윤씨가 "피해자 얼굴도 모르고 안 죽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근 경찰은 이춘재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8차 범행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이후 이 사건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 윤씨는 당시 수사기관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윤씨에게 피해자에 대한) 미안한 생각이 안 드냐 하니까 자기는 피해자 얼굴도 모른다고 안 죽였다는 얘기를 그렇게 많이 했다"고 JTBC에 말했다.
 
이씨에 따르면 윤씨는 가수 하춘화의 노래 '무죄'도 자주 불렀다. 그는 "(윤씨가) 시도 때도 없이 그 노래를 불렀다. 설거지 하다가도 부르고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창밖을 바라보면서 불렀다"고 했다.
 
그는 또 경찰이 잠을 안 재우고 때리며 수사했다고 들었다면서 "자기는 여기서 살아서 못 나간다고 생각을 했단다. 경찰이 얘기했던 거 중에 말꼬리 하나 틀려도 두드려 팼다고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진실을 다시 밝혀야 한다"면서 "마음으로는 확신한다. (윤씨가) 범인 아니구나. 어디 있는지 알아내서 도움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윤씨는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박모(당시 13세)양 집에 침입해 잠자던 박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듬해 7월 검거됐다.
 
윤씨는 같은 해 10월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항소했지만 2심과 3심에서 기각돼 무기수로 복역 중 감형받아 2009년에 가석방됐다. 윤씨는 당시 재판에서 "고문을 당해 허위자백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당시 8차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관들은 "8차 사건 현장에서 나온 용의자의 혈액형은 B형으로 이춘재(O형)와 다르고 현장에서 윤씨의 지문도 나왔다. 윤씨가 소아마비를 앓고 있긴 하지만 팔 힘이 쎄 담을 넘을 수 있는 점도 확인했다"며 수사에 문제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한편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것이 사건에 혼선을 주기 위해 허위 자백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경찰은 과거 사건 기록 등을 살펴보며 이춘재의 자백이 신빙성 있는지 따져보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