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서울대 지도교수 "신청 안 해도 나오는 장학금 있다"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연합뉴스]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연합뉴스]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를 겸하고 있는 윤순진(52)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이사장이 서울대에 본인 신청이나 교수 추천이 없는 장학금이 있다며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7일 조국 법무장관 딸 조민(28)씨가 환경대학원 입학 후 신청하지도 않았다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받은 의혹과 관련해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나왔다.  
 
‘조씨를 장학금 수여 대상으로 추천한 적 있느냐’는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윤 교수는 “장학금 선정 과정에 개입한 바가 없으며, 조씨를 추천한 적이 없어서 뭐라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조씨가 입학하고 2학기 초부터 제가 지도교수였으나, (조씨는) 2학기 한 달 만에 휴학해서 제가 실질적으로 지도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 교수는 또 “조국 장관을 2008년 처음 봤고, 지금까지 두 번 본적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딸이 2014년 환경대학원 입학 당시 면접관으로 배석한 것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다른 전공교수들도 면접관으로 배석했다”며 “그 수험생이 조국 교수 딸인지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조 장관은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회원이지만 회의에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제가 조 장관과 함께 활동했다고도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본인 신청 없이, 지도교수도 모르는 서울대 장학금이 존재 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윤 교수는 “그런 장학금도 있다”며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제 아이는 서울대를 안 다녀서 모르지만, 저희 학과 소속 학생이 받은 바 있다고 해서 조사했더니, 그 친구도 자기가 신청한 적 없는데 (관악회) 전화받고 장학금을 받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여당 의원들은 조국 장관 딸에 대한 연이은 질의는 상임위와 관련 없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고성까지 오가자 결국 이종구 산중위원장이 관련 질문을 만류했고 질의가 마무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