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순 변경 성공? 1회부터 선제점 뽑은 LG

7일 1회초 2번타자로 나와 2루타를 치고나간 LG 김민성. [뉴스1]

7일 1회초 2번타자로 나와 2루타를 치고나간 LG 김민성. [뉴스1]

류중일 LG 감독의 결단이 맞아떨어진 걸까.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2차전에서 선제점을 뽑았다. 새로운 2번타자 김민성의 2루타가 도화선이었다.
 
LG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준PO 2차전 1회 초 선제점을 뽑았다. 1회 초 1사 뒤 2번 타자 김민성이 풀카운트에서 에릭 요키시의 유인구를 받아쳐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만들었고, 이형종과 김현수의 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홈을 밟았다. 1-0.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전날 1차전에선 정주현이 2번으로 나왔지만 류 감독은 과감하게 7번이었던 김민성을 올리는 변화를 줬다. 그리고 김민성이 여기에 부응했다. 하지만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5번 타자 채은성이 친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1루수 박병호 정면으로 가면서 더블플레이가 됐다.
 
하지만 LG는 1회 말 수비를 잘 마치면서 기분좋게 출발했다. LG 선발 좌완 차우찬은 서건창과 이정후를 각각 2루수 땅볼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이어 3번으로 전진 배치된 제리 샌즈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김민성은 2회 초에도 귀중한 추가점을 뽑는 데 기여했다. 정주현의 몸맞는공, 구본혁의 안타, 이형종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타점을 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