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나경원, 역시나 검찰조사 불응…비겁한 말바꾸기 낯부끄럽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검찰의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조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그동안 말바꾸기로 일관해오던 나 원내대표가 검찰조사에 역시나 불응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의장부터 조사하면 검찰에 출석하겠다’며 문 의장을 방패막이로 삼고, 황교안 대표가 자진 출석하자 ‘당 대표와 책임을 나눠지겠다, 저는 언제든 조사받겠다’고 마지못해 밝히더니, 정작 자신의 검찰출석 요구에는 국감 중 소환에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이 기간에는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대대표의 비겁한 말바꾸기가 낯부끄럽다”며 “온갖 불법과 폭력으로 국회를 마비시키고도 법 위에 군림하려는 나 원내대표의 특권의식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동안 뜬금없는 황 대표의 검찰 자진출석만 있었을 뿐, 검찰의 출석요구에 나선 한국당 의원은 아무도 없다”며 “나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더 이상 ‘방탄국회’의 뒤에 숨지 말고, 지금이라도 검찰 조사에 나서길 거듭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