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장에 등장한 국대떡볶이와 드론 헌터...노이즈 마케팅 효과 볼까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성욱 공정위원장에게 국대떡볶이를 들어 보이며 프랜차이즈 업체 관련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성욱 공정위원장에게 국대떡볶이를 들어 보이며 프랜차이즈 업체 관련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장은 떡볶이를 좋아하십니까?”

 
7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밀봉된 떡볶이를 손에 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말이다. 김 의원은 “정무위 국감이 밋밋해서 떡볶이를 가져오기도 했지만, 공정위에서 이 떡볶이 재료가 몇 가지인지를 그렇게 궁금해한다”면서 “품목을 공개하라고 한 것을 알고 있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제가 거기서 그치는 게 아니다. 이걸 파는 마진까지 공개하라고 한다”며 “국회에서도 원가를 공개하라는 법안은 아직 통과가 안 됐다. 난 공개하면 안 된다는 법안도 냈는데 은근슬쩍 시행령을 만들어 마진까지 공개하라는 건 월권”이라고 했다. 대리점법, 하도급법, 유통사업법에 없는 원가 공개 시행령을 가맹업점법에서만 적용하면 안 된다는 취지다.
 
하지만 김 의원이 콕 집어 ‘국대떡볶이’를 선택한 이유는 또 있었다. 그는 “이게 그 유명한 국대 떡볶이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말했다가 가루가 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최근 김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판한 글을 올린 것을 언급했다. 그는 “병원 노조에서 나가라고 성화해 국대떡볶이는 서울대(병원)점에서 퇴출당했다. 새로 부임한 공정위원장은 품목에 마진까지 공개하라 성화니 어떻게 기업 활동을 제대로 하겠냐”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게 '드론 잡는 총'을보이며 원전 주변 드론 방어대책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게 '드론 잡는 총'을보이며 원전 주변 드론 방어대책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같은 날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자리에선 송희경 한국당 의원이 ‘드론 헌터(재머)’를 꺼내 들었다. 총 모양으로 생긴 이 장비는 무선통신을 방해해 드론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송 의원은 이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 보여주며 원전 주변의 불법 드론 방어 대책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국정감사는 의원들이 자신의 의정활동을 공개적으로 알릴 기회인 만큼 이색 아이템을 통해 주목을 받으려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 교육위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왕따 체험 애플리케이션’을 현장에서 직접 시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의원들이 올인해야 할 시점이다. 마지막 국감인 만큼 어떻게든 (대중에게) 자신을 각인시키려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의정 활동과 연관성이 적은데도 단지 선전 효과를 위해 무리수를 둔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 대전 동물원에서 탈출한 뒤 사살된 퓨마 사건의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해 ‘벵골 고양이’를 데려왔다가 동물 학대 논란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