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문서위조과 인턴증명서' 준다는 서울대생들···무슨일

9일로 예정된 조국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기로 한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가 참가자들에게 나눠줄 '서울대 문서위조학과 인턴 예정 증명서' [스누라이프 캡처]

9일로 예정된 조국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기로 한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가 참가자들에게 나눠줄 '서울대 문서위조학과 인턴 예정 증명서' [스누라이프 캡처]

학내 조국 법무부 장관 규탄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가 오는 9일 광화문 집회에 다시 참여한다. 이 단체는 지난 3일 광화문 집회도 합류했었다. 
추진위는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한글날 광화문 집회 참석을 예고하는 글을 지난 6일 올렸다.
이 글에서 추진위는 "다시 한번 광화문에 나가려 한다. 이번에는 한글날"이라며 "개천절 집회에서 희망을 봤다. 동문, 학생 여러분을 포함한 다양한 분들이 공정한 사회를 열망하며 찾아왔고, 저희도 그분들과 함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 집회에서 돌출된 극단적인 주장 등에 대한 불편함도 드러냈다. 추진위는 "(개천절 집회에서)주최 측이 내세우는 목소리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면서 "특정 종교에 대한 치우침도 있었고, 세대 차도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동문 여러분과 동의하지 않는 목소리에는 같이 쓴웃음도 짓고, 담소도 나누며 불편함을 어느 정도 덜었다"며 "그래서 이번에도 자리를 마련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9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청계광장 고깔 조형물 앞에서 집회를 준비하겠다고 밝힌 추진위는 지난 집회에서 부족했던 마스크와 피켓 등을 추가로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대를 상징하는 깃발도 추가로 준비한다.
 
한편 추진위는 이날 집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서울대 문서위조학과 인권법센터장' 명의의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나눠줄 예정이다. 조 장관 측이 딸이 참가했다고 주장하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에 대한 풍자로 풀이된다. 앞서 서울대 측은 조 장관 딸의 인턴 기록을 찾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