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갑룡 "조국 집회 인원 추산 발표 부적절…사회갈등 초래"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최근 이어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찬반 집회와 관련해 경찰이 참석 인원을 공식적으로 추산해 발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 청장은 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집회 참가 인원 추산 문제에 대해 “과거에는 경찰이 발표하다가 그로 인해 사회적 갈등이 초래됐다”면서 경찰의 비공개 방침을 재확인했다.
 
경비병력 운용을 목적으로 집회 참가 인원을 집계해온 경찰은 과거 언론 문의가 있을 경우 침회 참가자 추산치를 공개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 집회가 열린 지난 2017년부터는 “경찰이 참가 인원을 공개할 경우 여러 논란이 야기될 수 있다”며 따로 추산 인원을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번 서울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열린 조 장관 관련 집회에 대해서도 같은 입장을 밝혔다.
 
민 청장은 “외국에서도 갈등을 야기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참가 인원을) 발표하지 않는다”며 “경찰이 집회 참가 인원을 추정하는 것은 현장에서 경찰력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에 대한 일종의 참고자료이므로 발표해야 할 의무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참가 인원은) 상황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참고하는 자료”라며 “(그로 인해) 사회 갈등이 빚어지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하고, 경찰의 발표를 갈등이 격화해서는 안 되니 그런 점을 이해해 달라”라고 재차 말했다.  
 
민 청장은 양 집회가 당분간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 관련해 “대규모 집회에서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상반된 의견을 가진 분들이 거리에서 부딪히기 때문에 사전에 충돌이 생기지 않게 갈등과 시비의 소지를 예방하고 제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헌법상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에 따라서 평화롭고도 왜곡이 없이 (집회·시위가) 이뤄지게 하는 것이 경찰의 책무”라며 “과거 대규모 집회를 관리한 경험으로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평화롭고 자유롭게 이뤄지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집회 현장에서 체포된 참가자들에 대해서도 “채증에 따라서 사법조치를 했고 (폭력 정도가) 과도한 사람은 영장까지 쳤다”며 “당시에 그분들뿐 아니라 물리력을 행사한 분들은 채증자료를 토대로 엄정하게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개천절인 지난 3일 ‘조국 반대’ 집회 도중 폭력을 행사한 집회 참가자 등을 현장에서 46명 체포해 조사했다. 이 중 2명에 대해서는 구속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고, 6일 1명이 구속되고 나머지 1명은 구속을 면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